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뜨거웠던 지난여름의 무더위를 묵묵히 견뎌낸 화엄사 능소화는 아쉬움이 남았는지 몇 송이의 꽃이 아직도 지지 않고 가을을 맞이하고,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석 달 열흘을 피고 졌던 구층암의 배롱나무꽃은 가는 여름이 아쉬운 듯 마지막 붉은 열정을 불사릅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대웅전 뒤편 배롱나무 아래에 핀 코스모스 꽃은 '가을은 내 세상이야!'라며 소리 없는 아우성 속에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구례 사람들이 470여 년 전에 이순신 장군에게 대접했다는 구례의 감도 어느덧 초록빛을 벗고 주황색으로 익어갑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지난봄, 구례를 온통 노랗게 물들였던 산수유나무는 꽃이 지고 난후 나무에 맺혔던 초록색 열매가 빨갛게 익어갑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구례의 가을은 이렇게 소리 없이 눈맛으로 다가옵니다.

#구례 #화엄사 #구층암 #구례가을 #산수유열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