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들이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귀성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가 정체다. 가장 극심한 정체기는 지났지만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은 여전히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 고속도로 총 530㎞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거나 정체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안성분기점부터 망향휴게소까지 20㎞ 구간이 꽉 막힌 상태다. 또 목천∼옥산 21㎞ 구간, 죽암휴게소∼비룡분기점 22㎞ 구간 등도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역시 발안부터 서해대교까지 20㎞ 구간, 동서천분기점∼부안 46㎞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50분이 걸릴 전망이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는 5시간20분, 대구까지는 5시간10분이 예상된다. 이밖에 대전(2시간50분), 강릉(3시간20분), 광주(4시간50분), 목포(5시 간50분) 등도 평소보다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날 고속도로 정체는 절정에 달했던 오후 1시께 이후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완화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가 지나면 정체가 점차 줄어들 것"이라며 "오후 8∼9시 이후에는 혼잡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에서 지방으로 49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8만대가 이동한다는 추산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