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며 입장을 발표 후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며 입장을 발표 후 기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시작된 검찰 수사에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하지만 곧바로 "저희 가족들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그에 철저히 부응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는 말씀드립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 수사가 계속 돼서 좀 당황스럽습니다. 그렇지만 저희 가족들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할 것입니다. 향후에 형사 절차를 통해서 밝혀질 것이 밝혀지리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저는 담담히 인사 청문회 준비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건물로 들어서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8일 오후 11시 3분, 조국 후보자는 평소보다 2시간 늦은 시간에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 섰다. 늦은 이유에 대해 그는 "특별한 건 없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는 손에 아무 것도 들지 않고 2분 여간 로비에 서서 짧게 입장을 말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관되게 "검찰 수사 통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 혹은 "모르는 일"이라고 답변했다.

조 후보자는 "의혹 관련 적법하다는 입장 변함 없느냐"는 질문에 "검찰 수사를 통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고 인사 청문회 통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청문회서 모든 걸 밝히겠다고 했는데 (오히려 청문회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 어렵다'는 말로 의혹 해소가 어려워질 거란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는 "할 말은 다 드릴 것"이라며 "거기(청문회) 나와서 말씀하실 분들은 그분들의 선택에 달려있고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

또 "검찰 압수수색에서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준 지도교수가 '대통령 주치의 선정 때 역할을 했다'는 문건이 나왔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조국 후보자는 "전혀  알지도 못하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조 후보자는 포토라인을 지나쳐 엘리베이터에 탑승하는 동안 이어지는 질문들에는 답하지 않았다.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9월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