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5일 대국민 사과와 동시에 인사청문회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한 목소리로 "뻔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관련 기사 : 조국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 개혁 완수 위해 노력").

나경원 "조국은 정확히 말해 범죄 혐의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은 주말까지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총정리 했다.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회사와 관련한 추가 의혹과 함께 오는 27일 웅동학원 관련 소송에서 불거진 업무상 배임 의혹에 대한 검찰 고발도 함께 예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TF 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혐의점을 하나하나 열거하며 "조 후보자는 정확히 말해 범죄 혐의자다"라면서 "수많은 위법과 편법으로 특권 논란을 받는 자가 어떻게 사법개혁을 이끄나. 절도범이 금고지기를 시켜달라는 뻔뻔함이다"라고 질타했다.

조 후보자가 같은 날 '권력기관 개혁' 등을 강조하며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밝힌 소명에 대해서도 "사법 개혁이 아니라 사법 장악"이라면서 "부적격한 조 후보를 고집하는 것이야말로 검찰 장악, 사법 개혁이 아닌 사법농단의 검은 유혹을 놓치 못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3일 청문회'에 대한 입장도 재차 피력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언론과 직접 청문회를 연다는 발상 자체가 불순하다. 언론을 조 후보자의 임명을 위한 들러리로 세우겠단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하루 청문회를 계속 이야기하는데, 하루만 버티자는 얄팍한 작전이다"라고 말했다.

같은 자리에 참석한 이은재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야말로 권력기관 개혁의 척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가 아니라 조국 '할애비'가 와서 권력 개혁을 해도, 산 조국을 수사할 수 없다면 이는 공염불에 불과하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 후보자와 가족 관련 수사로 엄정 책임을 묻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지명 철회' 요구도 쏟아졌다. 이 의원은 "민주당이 이 문제를 부당 의혹, 정권 흔들기, 정치 공세로 치부하는 것은 2017년 촛불이 결국 허구였음을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이제 정부는 조국을 빨리 버려야 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더 나아가 "조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직접 요구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빠르게 무너질 것으로 예상한다.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 의원은 "조 후보자가 이렇게 버텨서 임명된다면 이는 검찰 수사와 특검 수사를 재촉할 뿐이고 이는 곧 문재인 정권의 위기로 연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수 야권인 바른미래당 또한 조 후보자의 같은 날 공식 입장에서 "그가 이제 정의라는 말을 뱉으면 역겹다"며 날선 비난을 이어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국민들은 교도소 가야할 사람이 끝가지 법무부장관을 하겠다고 하고 끝까지 대통령이 밀어주는 이게 나라인가 묻고 있다"면서 "지명권자인 문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들에게 조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강요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나 원내대표, 홍신학원 의혹 이렇다할 해명도 못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조속한 청문회 가동과 함께 조 후보자와 그 가족에 대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적어도 나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의 딸 인생 전체를 싸잡아 가짜로 매도해도 되는지 묻고싶다"면서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도 이렇다할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서 '내로남불'식 무차별적 의혹제기는 적반하장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혹독한 여론 검증과 이에 대한 조 후보자의 성찰은 조 후보자가 왜 법무부장관으로서 적임자인지 이해하는 데 오히려 도움이 됐다고 본다"면서 "이제 남은 것은 국회에서 정해진 법 절차에 따라 청문회를 통해 조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고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6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