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라며 신중한 반응을 나타냈다.

백악관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로부터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려고 한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나의 아주 좋은 친구(very good friend of mine)"라고 밝혔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G7 정상회의에서 그와 만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아베 총리는 훌륭한 신사이자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국방부 등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이 실망감과 강한 우려를 표했던 것과 달리 이날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한미일 공조 우려 등을 고려해 최대한 신중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미사일 발사, 약속 어긴 것 아냐"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날 미사일 발사가 약속을 어긴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아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나와 김 위원장은 매우 좋은 관계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다만 "그것(매우 좋은 관계)은 언제든지 변할 수 있다"라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나에게 매우 솔직했다"라며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미사일 시험을 좋아한다"라며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제한하지 않기로 했으며, 많은 나라들이 그런 미사일 시험을 한다"라며 이번 미사일 발사가 자신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모두 알다시피 우리도 얼마 전 큰 시험을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최근 미국이 공개한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를 통해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종료되면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종료된 후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비난 대신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촉구하려는 의도이며, 좋은 관계라도 언제든지 변할 수 있다며 압박 메시지도 함께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