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극단 큰들의 마당극 <오작교 아리랑>
 극단 큰들의 마당극 <오작교 아리랑>
ⓒ 극단 큰들

관련사진보기

 
"문화와 직장을 잇고, 동료들을 이어주는 오작교. 극단 '큰들'이 마당극 <오작교 아리랑>으로 일터를 찾아갑니다."

극단 '큰들'이 평일 근무시간에 직장으로 찾아가는 문화공연을 펼치기로 한 것이다. '큰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문화가 있는 날–직장문화배달'에 참여한다.

'큰들'은 오는 27일 근로복지공단 본사(울산)을 시작으로, 28일 경남과학기술대학교(진주), 10월에는 근로복지공단 경기요양원(화성) 등 교육‧복지기관을 찾아 공연한다.

'직장문화배달'은 평일 문화생활이 어려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에 근무지로 직접 찾아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수요자 맞춤형 문화체험 프로그램이다.

'큰들'은 이번에 마당극 <오작교 아리랑>(연출 송병갑, 극작 임경희)을 직장인들에게 선보인다. 이 작품은 2015년 창작되었고, 이미 일본 7개 도시 순회공연과 '신나는 예술여행' 등에서 150여 차례 무대에 올라 대중성을 인정받고 있다.

<아리랑 오작교>는 오랫동안 등 돌리고 지내는 두 집안 청춘남녀의 사랑을 소재로 하여 소통과 화해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작품은 한국의 독특한 연극양식인 마당극의 특성을 살려 해학과 익살이 넘치며 설장구놀이, 소고놀음, 버나돌리기 등 풍물놀이를 극 속에 결합시켜 한국 전통연희의 신명까지 느낄 수 있다.

'큰들' 관계자는 "이번 공연으로 직장인들이 일상생활에서 문화체험을 통한 활력을 얻는 것은 물론, 견우와 직녀를 이어준 오작교처럼 이 공연이 동료들의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오작교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극단 '큰들'은 1984년에 창단한 경남 토박이 극단으로서, 경남을 비롯한 전국은 물론 해외 무대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문예술단체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