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방어에 나섰다.

조 후보자의 딸이 외고 재학 시절 참여한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 논문 1저자로 등재됐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절차와 과정이 충분히 있었기 때문에 의혹을 제기할 만한 부분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특히 자유한국당을 겨냥 "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완전히 타락시켰다"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2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추측 소설로 확증을 부풀려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 장이 아니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인사청문회 일정을 국회법에 따른 30일이 아닌, 내달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아전인수로 인사청문회법을 해석해 일정 확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면서 "오는 24일 장외집회를 한다더니 청문회도 장외에서 하려는지 무책임한 의혹만 부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 참에 사법개혁의 상징인 조국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말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게 아닌 지 의심스럽다"면서 "조국 불가론을 내세우며 지명 철회와 자진 사퇴를 압박하기 전에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고 후보자를 통해 의혹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시에, '4대 불가론'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가짜뉴스 청문회 ▲공안몰이 청문회 ▲가족 신상털기 청문회 ▲정쟁 청문회 등을 언급하며 "인사청문회 제도를 도입한 의미가 더 이상 변질되지 않도록, 청문회가 궤도를 이탈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고등학생이 왜 1저자 됐을까 의문들 수 있지만..."

조 후보자의 청문회에 참여하는 민주당 법제사법위원들은 지난 19일에 이어 당일 오전에도 '야권 공세 대비' 모임을 진행했다. 회동의 결론은 '지금까진 문제없다'였다.

송기헌 법사위 간사는 "보수 야권이 조국 후보자가 무섭긴 무섭나 보다"라면서 "사법개혁이 두려운 나머지 대대적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송 의원은 "제기된 여러 의혹을 검토한 결과, 가짜뉴스 수준의 근거 없는 모함이라는 결론이다"라면서 "한국당이 속히 청문회 절차에 합의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동생의 채권 문제와 웅동학원 관련 문제도 다 해명이 된 부분이라 문제가 될 게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조 후보자의 딸 논문 문제에 대해선 "교수가 (저자 등재를) 판단했기 때문에 지금 이 상황에선 뭐라고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고등학생이 왜 1저자가 됐을까 하는 의문이 들 수는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1저자가 됐다는) 그 사실이 가짜뉴스라는 게 아니라, 그 사실을 통해 제기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부당하게 자격이 안 되는데 그런 일을 했다든지, 어떤 세력이 개입이 됐다든지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국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같은 날 오전 후보자 딸 관련 논란에 대해 "학부형이 주관한 프로그램에 다른 1명의 학생과 함께 지원했고 다른 1명은 논문 작성 과정에서 포기했다"면서 "일련의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 및 완성 과정에 후보자나 후보자의 배우자가 관여한 바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제1저자 등재 사실과 관련해선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는 지도 교수로 명기돼 있고,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 교수의 판단에 따른 것이므로 이를 들어 업무 방해죄가 성립할 수 있다는 지적도 사실과 다르다"면서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해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