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돈곤 군수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라늄 수돗물 사태 이후의 주민들의 건강 상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돈곤 군수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라늄 수돗물 사태 이후의 주민들의 건강 상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김돈곤 청양군수가 20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7월 지역을 떠들썩하게 했던 우라늄 수돗물 사태 이후 주민 건강검진과 군내 각 마을 간이상수도 수질검사 결과 등의 후속 조치와 사후 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우라늄이 검출됐던 정산정수장 수돗물이 주민들의 우려만큼 건강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김 군수는 "정산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받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건강검진이 그동안의 불안감을 해소할만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정산검진 대상자들은 일반검진 대상자들에 비해 간기능검사, 단백뇨, 빈혈검사 수치에서는 오히려 낮고, 신장기능검사(크레아티닌 농도)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청양군에 따르면 정산정수장에서 수돗물을 공급받은 주민 2947명 중 1120명(38%)이 지난 7월 9일부터 31일까지 검진을 받았다.

해당 주민들은 간기능검사, 신장기능검사, 백혈구검사, 방사선촬영 등을 받았으며 164명(14.6%)이 이상 증세를 보였다. (간기능 65명, 단백뇨 27명, 빈혈 34명, 신장기능 38명)

이상증세를 보인 정산지역 성인 644명과 지난 1~2월 일반검진을 받은 기타 성인 644명의 검사 결과 데이터를 연령대별, 항목별로 비교하면 간기능, 단백뇨, 빈혈 빈도는 정산주민이 오히려 낮고 신장기능검사 중 크레아티닌 수치만 높다.

청양군보건의료원에 따르면, 혈액검사를 통해 알 수 있는 크레아티닌은 정상 수치를 0.7~1.2mg으로 보고 있는데 정산 주민들은 1.5~1.8mg 수준을 보였다. 보건의료원 전문의는 '질병으로서 유의미하다고 보기엔 수치가 낮다'는 소견을 밝혔다.

청양군은 이상증세를 보인 주민들에게 우편으로 결과를 통보했으며, 6개월 후 희망자를 대상으로 2차 검진을 한다는 안내문을 함께 보냈다.

김 군수는 "우리 군은 7월 8일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군내 마을의 수질검사를 의뢰했고, 23일 18개 마을에 대해 '부적합' 통보를 받았다"며 정수 장치 설치, 생수 공급 등 후속 조치를 실시하고 사후 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청양군은 18개 마을 중 정수 장치가 설치된 7개 마을의 시설을 보수한 후 23일 수질 재검사를 의뢰, 8월 1일 6개 마을 적합, 나머지 1개 마을은 8월 6일 적합 통보를 받았다.

다른 마을의 수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예비비 4억1465만 원을 긴급 편성, 2개 마을의 정수 장치를 신규로 설치하고, 4개 마을은 현재 설치 중이다.

광역 상수도 공급 예정지역인 4개 마을에는 지속해서 생수를 공급하면서 연결사업을 최대한 앞당길 예정이며, 남은 1개 마을은 7월 25일 대체 관정을 개발해 수질 적합 통보를 받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