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어떤 보도를 보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동생 부부가 이혼했는데 만난다고 (보도) 하더라. (이혼한 부부 사이에) 아이가 있다. 안 만나는 게 맞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의 검증 공세가 한창인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방어에 집중했다. 최고위원인 박주민 의원(초선, 서울 은평갑)은 일각에서 제기한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이혼 의혹에 자신의 가족사를 대입,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가슴이 아파 말하기 어렵지만, 저희 형도 이혼했는데 딸이 있다. (이혼 한 후에도) 정기적으로 만난다"면서 "우리 어머니의 소중한 손녀고 (저의) 조카라 집안에서도 챙긴다"고 말했다. 이혼 가정에 대한 섣부른 편견을 정쟁에 적용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었다.

이인영 "한국당, 인사청문회 날짜는 안 잡고 변죽만 울려"

박 의원은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의혹 외에도 "사모펀드 관련 의혹도 제기 됐는데, 낯선 투자임에는 분명하다. 그러나 투자 자체가 불법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조 후보자 일가가 경영한) 웅동학원에 동생이 소송을 제기한 부분도, 소송 이후 (학원의) 재산을 가져가기 위해 채권 변제를 한 움직임이 있었나 살펴야 하는데. 무조건 재산을 가로채기위한 짜고 치는 소송이라고 주장한다"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해찬 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원내대표 또한 같은 자리에서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가족 청문회'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무책임한 인신공격을 즉각 중단하라"면서 "시중의 비난은 한국당을 향해 소용돌이 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사청문회 날짜는 잡지 않고 뜬소문만 가득하게 변죽만 울리는 청문회로 전락시켜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남인순 최고위원(재선, 서울 송파병)은 조 후보자의 전 제수가 같은 날 오전 밝힌 입장 일부를 소개하며 "한 가정이 인격살인을 받지 않도록 정치권과 언론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 전문성을 검증하는 자리"라면서 "개인과 가족의 신상털기식으로 변질돼 정책 검증에 소홀해진 인사청문회 제도를 개정하고 도덕성과 정책 검증을 이원화해 실시하는 방안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전 제수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위장 이혼, 위장 매매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모든 부부 사이에는 남들이 알지 못하는 많은 일이 있고 우리 또한 그렇다. 그럼에도 저와 제 아이의 삶을 거짓으로 만드는 세간의 억측을 견디기 힘든 지경이다"라면서 "제 아이가 상처받게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민주당 법제사법위원들은 지난 주말부터 '조국 청문회 대비' 회동을 갖고 야권 공세에 대한 '사실 확인(팩트체크)'을 시작했다. 법사위 소속인 김종민 의원은 같은 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고, 도덕적 문제도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2~3일 정도 정확한 사실 관계를 국민께 전달해 오도되는 것을 막아야한다는 차원에서 의논을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