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하반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산업안전·보건 및 노동교육이 5일 은평구청 은평홀에서 열렸다.
 2019 하반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산업안전·보건 및 노동교육이 5일 은평구청 은평홀에서 열렸다.
ⓒ 은평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산업안전 교육이 교육내용과는 상관없는 구정홍보와 부실한 교육진행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5일 서울 은평구청 은평홀에서는 '2019년 하반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산업안전'이 열렸다. 이날 교육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안전의식을 높이고 재해예방수칙을 숙지하는 등의 목적으로 2시간 필수교육을 진행됐다. 

은평구청은 공문을 통해 9시 20부터 12시까지 진행되고 교육내용은 성희롱예방·자원순환센터 홍보, 안전의식 및 재해예방 수칙 등이라고 안내했다. 특히 산업안전교육은 지침에 의한 필수교육이므로 9시 20분까지 전원참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9 하반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산업안전, 보건 및 노동교육 참석 안내 공문 중에서
  2019 하반기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 산업안전, 보건 및 노동교육 참석 안내 공문 중에서
ⓒ 은평구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참여자들은 산업안전교육을 반드시 이수해야 한다고 해서 서둘러 교육장으로 갔는데 실제 산업안전교육은 10시가 지나서야 시작됐다. 또 교육 내용도 서울안전앱 홍보, 자원순환센터 홍보 등 실제 교육과는 상관없는 홍보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교육참여자 김영민(가명)씨는 "9시 20분까지 꼭 오라고 해서 서둘러 갔는데 교육은 10시부터 시작이고 은평구청이 홍보를 과하게 진행해서 불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은평홀에 수백 명이 모여 교육을 받으니 교육내용은 제대로 전달되지도 않고 혼잡한데 은평구청이 공공일자리사업참여자들을 앉혀놓고 자원순환센터가 필요하다는 홍보영상을 이십분 이상 지루하게 방영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참여자 강지훈(가명)씨도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이 은평구청에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위치에 있는데 은평구청이 필수교육을 빙자해 구청정책 홍보를 하는 걸 보니 답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필수교육 2시간을 받아야 한다고 하고 실제 교육은 1시간 20분 정도 진행됐고 수백명의 사람들이 모여 교육을 받다보니 교육내용 또한 제대로 전달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은평구청은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은평구청 일자리경제과 김남옥 주무관은 "여러 사람이 모여 있을 때 홍보할 수 있고 필수교육시간 2시간을 넘지 않아서 문제될 게 없다"며 "시민들 알권리차원에서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알려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승현 노무사는 "다른 자치구에서 비슷한 교육을 진행한 일이 있는데 이런 식으로 구정홍보를 하는 모습은 못 봤다"며 "입장을 얘기할 수 없는 위치에 있는 공공근로자들에게 본인들의 일과 상관없는 광역자원순환센터 이야기를 필수교육인 듯 듣게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