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4선, 대구 동구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피지기(知彼知己: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한다는 뜻)도 못 하는 대통령을 쳐다보는 국민과 기업은 불안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4선, 대구 동구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피지기(知彼知己: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한다는 뜻)도 못 하는 대통령을 쳐다보는 국민과 기업은 불안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 유승민 페이스북 화면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4선, 대구 동구을)가 6일 "지피지기(知彼知己: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한다는 뜻)도 못 하는 대통령을 쳐다보는 국민과 기업은 불안하기 짝이 없다"고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유 전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의 "남북 간 협력을 통한 평화경제 실현으로 일본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라는 전날 발언을 비판했다. 게시글이 올라온 시기는 합동참모본부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소식이 전해진 직후였다.  그는 이어 "하루가 멀다 하고 미사일 도발을 일삼는 북한과 도대체 언제, 어느 세월에 경제협력을 해서 일본을 이기겠다는 건가. 일본 경제보복이 시작되면 수많은 기업과 국민들이 어떤 위기를 겪을지 모르는 마당에 대체 어떻게 이런 황당한 생각을 할 수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일본과의 경제전쟁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총알받이는 국민과 기업"이라며 "온 국민과 기업을 전쟁에 동원하겠다면, 전쟁의 목표가 무엇인지, 끝이 어디인지 알고나 시작하자"라고 충고했다. 이어 "(북한과) 개성공단도 재개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평화경제라는 허무맹랑한 미사여구로 국민을 기만하고 현혹시키려 하는가. 일본과 경제전쟁을 시작하겠다면 국민과 기업이 얼마나 큰 고통을 겪어야 하는지 똑바로 알고 각오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일본경제가 우리(한국)를 앞서는 것은 단순히 규모가 아니라 기술이고 경쟁력이다. 핵과 미사일 기술 외에는 변변한 기술도 없는 북한과 협력해서 어떻게 일본기술을 따라잡는다는 말인가"라며 문 대통령이 "지난 2년간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사이비 이론에 빠져 경제를 망쳐놓더니, 이제는 평화경제라는 황당한 발상으로 일본을 이기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전 공동대표는 그러나 혼란스러운 당내 상황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최근 손학규 당 대표의 거취를 둘러싸고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양분된 상황이다. 전날(5일) 손 대표는 같은 당 유승민·이혜훈 의원(바른정당 출신) 실명을 거론하며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에 따르면 유 의원은 지도부 교체 외 다른 혁신안은 가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국당 가려면 혼자 가지, 바른미래당 끌고 갈 생각은 접으라"고 비판했다. 이에 유 전 대표는 "저는 그렇게 말한 적이 없다.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손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관련 기사]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유승민, 뒤에서 조종 말고 나와라"
유승민·이혜훈 겨냥한 손학규 "한국당 가려면 혼자 가라"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