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8일 국내시장에 출시된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
 18일 국내시장에 출시된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
ⓒ 기아자동차

관련사진보기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를 출시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의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기아차는 18일 경기도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셀토스 판매에 돌입했다.

셀토스의 최대 장점은 동급 SUV 최대 크기와 실내공간이다. 셀토스는 전장 4375mm로 동급 최대다. 여기에 골프백 3개와 보스턴백 3개가 들어갈 정도의 넓은 트렁크 용량(498ℓ)도 확보했다. 상위 모델인 스포티지보다 전체적인 크기는 작지만 실내공간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평가다.

셀토스는 1.6 터보 가솔린, 1.6 디젤 두 종류의 엔진이 탑재됐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77PS, 최대토크 27.0kgf·m, 복합연비 12.7 km/ℓ(16인치 2WD 기준),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PS, 최대토크 32.6kgf·m, 복합연비 17.6 km/ℓ(16인치 2WD 기준)의 성능을 갖췄다.

넓은 공간 확보한 셀토스, 볼륨감 있는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내부 모습.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내부 모습.
ⓒ 기아자동차

관련사진보기

 셀토스의 외관 디자인은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한 만큼 정통SUV를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했다는 평가다. 소형 SUV지만 전장4375mm, 전폭 1800mm, 전고 1615mm, 휠베이스 2630mm로 차체에 볼륨감이 있어 보인다. 기아차 니로보다도 좀 더 크다.

셀토스의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을 강조했다. 후면부에는 볼륨감 있는 펜더를 기반으로 정교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듀얼 팁 데코 가니쉬를 적용해 견고함이 느껴진다.

헤드 램프도 인상적이다. 기존 평면적 램프 그래픽에서 진화해 입체적으로 표현한 큐비클 발광다이오드(LED) 헤드 램프에 LED 방향지시 등을 적용했다. 이와 함께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한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과 이와 연결되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시그니처 LED 라이팅을 적용해 개성을 살렸다.

실내도 경계를 거의 없앤 심리스 디자인의 10.25인치 내비게이션과 공조 컨트롤러, 별도의 창으로 비추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보스(Bose) 사운드 시스템, 휴대폰 무선충전, 열선·통풍시트 등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트렁크 모습.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의 트렁크 모습.
ⓒ 기아자동차

관련사진보기

기아차는 젊은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외장색 선택 폭도 늘렸다. 기존에 없던 '그레비티 그레이'와 '다크오션 블루'가 새로 추가됐다. 총 외장색 6가지와 투톤 컬러 5종 등 11가지 색상 조합이 가능하다. 인테리어 색상은 기존의 블랙, 브라운 외에 '스타일' 옵션을 추가해 플럼색상도 추가했다.

여기에 안전 주행 보조 기술도 갖췄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을 기본 적용했다.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이다. 디젤 모델은 트렌디 2120만원, 프레스티지 2430만원, 노블레스 2636만원이다.

사전예약 대수 5100대... "소형 SUV 시장 판도 바꿀 것"
 
 기아자동차가 18일 경기도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셀토스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왼쪽부터) 기아차 이동열 차장, 권혁호 부사장, 성동철 상무, 최홍석 책임연구원
 기아자동차가 18일 경기도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셀토스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왼쪽부터) 기아차 이동열 차장, 권혁호 부사장, 성동철 상무, 최홍석 책임연구원
ⓒ 기아자동차

관련사진보기


기아차는 셀토스가 동급 최고 사양에 가격 경쟁력을 갖춘 만큼 스토닉의 부진을 만회하고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냈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사전계약에서는 16일 만에 계약 대수 5100대를 기록했다.

다만 한 주 전 현대차가 소형 SUV 베뉴를 출시하면서 집안싸움으로 인한 '제 살 깎아먹기'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셀토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