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수기에서 물을 따라 마시듯 집에서 갓 뽑은 수제 맥주를 내려 마시는 상상을 실현할 수 있는 가정용 수제 맥주 제조기가 국내에 출시됐다.

LG전자는 16일 서울 중구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출시 행사를 열고 집에서 손쉽게 수제 맥주를 만들 수 있는 캡슐형 수제 맥주 제조기 'LG 홈브루'를 선보였다. 홈브루는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자'는 전략에 따라 내놓은 LG 스타일러 등 '신 가전'의 맥을 잇는 제품이다.

홈브루는 원하는 맛의 맥주 원료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자동으로 진행한다. 인디아 페일 에일, 페일 에일, 흑맥주(스타우트), 밀맥주(위트), 필스너 등 5종류의 맥주를 한 번에 최대 5ℓ까지 만들어 낼 수 있다.

캡슐 하나로 최대 5ℓ 수제 맥주 '콸콸'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 LG전자

관련사진보기

발효 시간은 맥주의 종류에 따라 최소 9일부터 21까지 소요된다. 일반 수제 맥주를 제조하는 데 3~4주가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1주 정도 시간을 단축하는 데 성공했다. 제조할 수 있는 맥주의 종류도 차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 압력, 시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초정밀 제어하는 마이크로 브루잉 공법을 적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캡슐형 맥주원료 패키지는 맥주의 주원료인 맥즙팩과 발효를 돕는 이스트(효모),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오일·플레이버(맥주향) 등 3개의 캡슐이 한 세트로 구성돼 있다. 이 캡슐 패키지는 98년 전통의 세계적 몰트(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즙) 제조사인 영국 문톤스와 공동개발했다.

제품에 내장된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앱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고 완성된 맥주는 최적 보관 온도(6℃)와 차가운 맥주를 위한 온도(4℃) 중 선택해 보관할 수 있다. 또 온수살균 세척시스템이 탑재돼 있어 맥주 제조 과정에 따라 내부를 세척하고 살균한다.

LG전자에 따르면 맥주 5리터를 만드는 데 드는 전기료는 약 1374원이다. 또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10년간 무상보증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로 탄생한 LG 홈브루가 최고의 원료로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국내 출시에 이어 내년부터 해외시장에서 선보이는 것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홈 브루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첫 선을 보였을 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냉장고 보다 높은 가격이 대중화 걸림돌

다만 가격은 다소 비싸게 느껴진다. 홈브루를 일시불로 구매할 경우 3년간의 관리서비스 비용을 포함해 399만원이다. 렌트할 경우 선납금 100만원 납입 시 1~3년차 월 6만9900원, 4년차 3만4900원, 5년차 1만4900원이다.

선납금을 내지 않는 경우엔 월 사용료는 1~3년차 9만9900원, 4년차 3만9900원, 5년차 1만9900원이다. 캡슐 패키지는 3만9900원이다. 2리터 용량의 전용 스테인리스 보관용기 'LG 홈브루 보틀'은 6만9900원이다.

가격이 다소 높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 송대현 사장은 "판매량이 많으면 (가격) 인하가 가능하겠지만 현재로선 판매량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격이 설정됐다"라며 "판매 추이에 따라서 약간의 (가격 조정)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