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산지역 농민들이 농협과 정부를 상대로 ‘마늘 양파 재배농가 다 죽는다’, ‘정부와 농협에 빠른 대책을 촉구한다’는 펼침막을 내걸고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서산지역 농민들이 농협과 정부를 상대로 ‘마늘 양파 재배농가 다 죽는다’, ‘정부와 농협에 빠른 대책을 촉구한다’는 펼침막을 내걸고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양파와 마늘이 그냥 밭에 있고, 감자는 전량 저온창고에 있어요. 에휴~ 피 말라죽습니다." 

본격적인 출하 시기를 맞은 마늘과 양파 등이 가격 폭락으로 농민들이 울상이다. 충남 서산은 전국의 대표적인 마늘 주산지다. 최근 마늘 가격 폭락으로 원가도 보전받을 수 없어 가뜩이나 어려운 농촌 살림에 농민들의 가슴이 타들어가고 있다. 

가격 폭락의 원인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대부분 '재배면적 확대와 풍년'으로 보고 있다. 서산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의 분석도 이와 다르지 않다. 이 관계자는 지난 11일 "당초 농림부 등에서 전국 생산량 증대로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서산도 생산량 증대가) 가격 하락 원인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많은 농민들은 원인 분석이 잘못됐다고 말한다. 서산마늘경작연구회 한준희 회장은 "실제 재배면적이 늘어난 것은 맞지만, 정부가 말하는 풍년은 아니다"면서 "마늘이 한참 커나갈 때 가뭄으로 인해 (오히려) 생산량이 줄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회장은 "상품 가치가 있는 마늘 생산량이 줄어, 풍년이라는 정부 설명도 틀렸다"라며 "당초 (전국적으로) 재배면적이 늘어난 것만을 보고 가격이 폭락할 것이라고 연초부터 예상해 오히려 미리 가격 하락을 부채질한 것 아니냐"며 정부를 원망했다.
 
 마늘 가격 폭락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일 찾은 서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많은 농민들이 모여있었다. 이들은 올 가을 마늘농사를 위해 단단하고 저장성이 강한 서산 고유의 토종 마늘을 증식하기 위해 분양받고 있었다.
 마늘 가격 폭락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일 찾은 서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많은 농민들이 모여있었다. 이들은 올 가을 마늘농사를 위해 단단하고 저장성이 강한 서산 고유의 토종 마늘을 증식하기 위해 분양받고 있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아울러 이 같은 정부의 예상에 "충분한 조사 없이 가격 폭락을 예상하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서 출하 시기를 앞둔 농민들이 지례 겁을 먹고 중간상인들에게 마늘을 일찌감치 출하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서산 6쪽마늘의 경우 1kg당 1만 원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점이다.

지역 농민들은 농협과 정부를 상대로 '마늘 양파 재배농가 다 죽는다', '정부와 농협에 빠른 대책을 촉구한다'는 펼침막을 내걸고 대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농협과 정부도 긴급 수매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서산지역 농협을 중심으로 1kg당 1800원, 정부는 2300원에 수매하고 있다. 

이같은 수매계획에도 농민들은 수매를 할 수가 없다. 이제는 마늘이 없기 때문이다. 가격 폭락을 예상한 농민들은 이미 중간상인들에게 모두 팔아버렸다. 

이 같은 뒷북 행정에 한 회장은 "정부가 생산량 증대로 가격 폭락을 예상했다면, 미리 수매 계획을 발표해 농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을 수 있었다"면서 "이미 다 팔아버리고 (손해가 난) 상황에서 남아있는 마늘이 얼마나 되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수매계획을 미리 알려만 줬어도 상인들에게 헐값으로 팔지 않고 가지고 있었을 텐데... 그렇다면 원가라도 받았을 꺼 아니냐"며 억울해 했다.
 
 양파의 경우 사정은 더 나쁘다. 양파는 거저 준다고 해도 가져가는 이가 없을 정도다.
 양파의 경우 사정은 더 나쁘다. 양파는 거저 준다고 해도 가져가는 이가 없을 정도다.
ⓒ 독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여기에다 정부 수매의 경우, 6cm 이상의 상품을 요구하는 등 까다로운 절차로 농가들이 기피하고 있다. 

서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가격 하락에 따른 수급안정 대책으로 "마늘, 양파 등을 김장철 전까지 3개월 격리 조건으로 마늘 양파 보관에 따른 보관료 지원계획을 세워놓고 있다면서 "주산지 지역농협별 수매계획 및 출하정지 물량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양파의 경우 사정은 더 나쁘다. 양파는 거저 준다고 해도 가져가는 이가 없을 정도다. 서산 부석면에서 양파 농사를 짓고 있는 이아무개씨는 폭락한 가격에 출하는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씨는 지난 6월 U-20 월드컵 단체응원 당시 자신의 트럭에 양파 200망을 싣고 와 시민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또 인건비 상승으로 양파를 캐지 못하자 양파 캐키 무료체험을 하기도 했다. 

한편, 서산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서산 마늘 농가는 4502가구에 1113ha로 14,150톤(6쪽 마늘 3,862톤, 난지형 10,288톤)을 생산하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