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 명이 9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 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 등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동한 경찰은 이들의 해산을 요구하고 있지만 학생들은 "미쓰비시가 사죄하지 않는다면 절대 물러나서지 않겠다"는 강경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9일 오후 1시경 서울 중구 명동역 인근 빌딩에 입주해 있는 "전범기업" 일본의 ‘미쓰비시 그룹’ 계열사의 사무실앞에서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 “식민지 철저한 배상”, “일본 식민지배 사죄”, “경제보복중단”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7.9
ⓒ 최윤석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