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재보강 : 30일 오후 3시 35분]

정전선언 66년 만에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오후 1시 9분 한미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마무리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을 만난다고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정전선언 66년 만에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나눈다"라고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뿐만 아니라 남북미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만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싱가포르 합의 동시·병행적으로 이행, 매우 중요"

먼저 모두발언에 나선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되었다"라며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됐다"라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다"라며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라고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라며 "용기를 내준 두 정상에게 감사 드리고,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저는 매우 마음이 벅차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적인 방법이다"라며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비핵화와 관련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고,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라고 정상회담 결과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구축, 북미관계 정상화를 공약한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병행적으로 이행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라며 "오늘 두 정상의 만남에서 진전이 있길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이고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고 추켜세우면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북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DMZ 만남,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어 모두발언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지역(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로 돼 있다"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만들었고, 서로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DMZ 만남을 통해) 저도 김 위원장을 좀 잘 이해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우리가 대사의 영접을 받으면서 들어왔는데 그때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지금 일어나고 있는 한국과 북한간의 반목적 상황 때문에 많은 리스크(위험)가 있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가 대통령이 되기 전에도 이런 상황이 지속되고 있었다, 최초에는 굉장히 많은 분노가 있었고, 저와 김정은 위원장 간에 많은 분노가 있었다"라며 "이런 상황이었는데 갑자기 사이가 좋아진 형국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저희가 G20 정상회의가 끝나고 한국에 반드시 들러서 문 대통령을 뵈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어제 '여기까지 왔으니 김정은 위원장에게 인사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생각이 떠올랐고, 그래서 얘기했더니 바로 (북측의) 반응이 왔다"라고 'DMZ 만남' 제안 과정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부분(김정은 위원장과의 DMZ 만남)은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다"라며 "(김 위원장과) 굉장히 좋은 감정이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오바마는 굉장히 원했지만 이뤄내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냐고 하겠지만 핵실험, 미사일 실험도 있었고, 인질사건도 있었다"라며 "하지만 이제 유해 송환도 이뤄지고 있고, 인질도 구출됐다, 미사일과 핵실험도 없다"라고 달라진 한반도 정세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완전히 다른 나라가 되지 않았겠나? 일본도 완전히 다른 나라가 됐다"라며 "더 이상 미사일이 하늘을 날아다니지 않게 됐다, 잘못된 정보를 듣고 무엇을 한 거냐고 얘기하는데 굉장히 많은 부분이 이뤄졌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도 지금이 훨씬 더 좋은 상황이라고 믿을 거고, 김정은 위원장도 마찬가지다"라며 "오바마 대통령도 이런 일을 이뤄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아마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오마바 행정부에서는 (김 위원장과의) 회동을 굉장히 원했던 것으로 알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하지만 저희 양자 간에 케미스트리가 있어서 성사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대북제재 완화, 급하게 서두르지 않겠다"

특히 대북제재 완화문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는 아직 해제되지 않았지만 이 부분을 저는 급하게 서두르지 않을 것이다"라며 "이란에 대해서도 서두르지 않을 것이다, 서두르면 반드시 문제기 생기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굉장히 좋은 회의가 있었다, 이런 모든 것들이 다 협상의 일부다"라며 "(하노이) 회의 자체는 생산적이었다"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제1차 북미정상회담)도 마찬가지였다"라며 "싱가포르 (회담은) 굉장히 칭찬하면서도 하노이에서는 그렇게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저는 베트남에서도 충분히 인정받을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이 끝난 뒤 DMZ로 출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 병사들과 이야기하고 김정은 위원장도 만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