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경태, 자유한국당 대표단 이끌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신보라 의원 등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당 대표단으로 참석하고 있다. 이날 추도식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참했다.
▲ 조경태, 자유한국당 대표단 이끌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신보라 의원 등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당 대표단으로 참석하고 있다. 이날 추도식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참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갖고 계셨던 정치철학은 '국민통합'이었다"며 "우리가 대통령의 뜻을 잘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23일 오후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잔디광장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자유한국당 신보라 최고위원도 함께 했다. 자유한국당은 두 최고위원을 대표단으로 보냈다.

이날 추도식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참했고, 조화만 보내왔다.

조경태 의원은 추도식 참석 후에 "대체적으로 평화롭게 잘 진행된 것 같다"며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이 와서 10주기를 뜻깊에 만들어주셨지 않았나 생각한다. 대통령께서 보여주시려고 했던 큰 뜻을 잘 새겨서,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했다.

조 의원은 "당 대표와 함께 왔으면 좋았을 것인데, 아쉽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항상 국민통합과 국가발전을 강조했다. 지금은 정치권이, 특히 야당이 더 분발하라는 뜻으로 보고 있다. 국민이 화합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고 힘을 보태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유한국당에서 노 전 대통령과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인연이 깊다. 그래서 저를 대표단으로 보낸 것 같다"고 했다.

조 의원은 "황 대표는 불가피하게 민생투어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아쉽다. 하지만 당에서도 대표단을 꾸려서 보냈다. 10주기를 함께 추모하는 열린 마음을 가졌다는 것에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노 대통령하면 무엇이 제일 생각 나느냐"는 질문에, 조 의원은 "항상 '민주주의의 최후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노 대통령은 항상 반칙과 특권이 없고,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는 게 그 분의 꿈이었다"며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말이 있듯이, 그 분은 소신을 굽히지 않고 본인의 신념을 관철해 내기 위해서 노력하셨던 분이다"고 덧붙였다.

조경태 의원은 "대통령께서 가지고 계신 정치철학이 국민 통합이었다.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동서화합을 시키려고 했던 그 꿈이 지금 정치인들에게도 많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우리가 대통령 뜻을 잘 받들어 나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