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교사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교사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이달 28일이면 30주년을 맞는 전교조가 법외노조 취소를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다. 25일에는 서울에서 '법외노조 취소! 노동기본권 쟁취!'라는 구호를 내걸고 전국교사대회를 개최한다. 지난 22일에는 전교조 재합법화를 요구하며 시, 도 교육감들이 기자회견을 열었고 법외노조 취소를 위한 탄원에는 7만 2535명이 참여했다.

부산에서도 전교조의 법외노조 취소와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을 23일 오전 10시 30분 부산지방노동청 앞에서 열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등 세 개 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7년째 법외노조인 전교조의 법외노조 문제 해결을 공약으로 내건 문재인 정부에 '직권취소'를 촉구한다"라며 "부산시민 5천 명이 이미 탄원서를 냈으며 전교조에게 부당하게 적용된 법외노조 철회에 적극 동참하고자 한다"라고 기자회견 취지를 밝혔다.

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은 김선양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노동창 앞을 빽빽히 채운 참가자들을 둘러 보며 "전교조는 역시나 사랑받고 있는 조직"이라면서 "대통령의 직권으로 법외노조 취소하라!"라며 구호를 외쳤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은 "부당한 정권의 희생양인 전교조에 대해 정부는 지금 당장 법외노조를 직권 취소해야 한다"라며 "그것은 특권이 아니라 정상화이며 30년간 피해를 당해 온 전교조 조합원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선 부산학부모연대 구포지회장은 "적폐 정권으로 인해 전교조가 이런 핍박을 당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라며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는 아이들의 교육을 지키는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권으로 전교조 법외노조를 철회하라"고 외쳤다.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은 "5월 28일은 전교조 창립 30주년인데 전교조가 합법노조로서 생일잔치를 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결단해 달라"라면서 "아울러 전교조 법외노조가 되는 과정에서 해직된 선생님들이 교단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결단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홍 지부장은 "5월 28일이 총력투쟁을 선포하는 자리가 될 것인지, 생일잔치가 될 것인지는 전적으로 대통령의 결단에 달려 있다"라고 외쳤다.

기자회견문 낭독은 김순애 부산여성회 공동대표와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이 맡았다.
 김선양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집행위원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김민선 부산학부모연대 구포지회장,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
 김선양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집행위원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김민선 부산학부모연대 구포지회장,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김순애 부산여성회 공동대표,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김순애 부산여성회 공동대표,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