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
 2019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1990년 5월 17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정신질환 목록에 포함되어 있던 동성애 항목을 삭제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5월 17일을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IDAHOT Day 아이다호 데이)로 정하고 2004부터 매년 전 세계에서 다양한 캠페인과 시위, 문화제를 연다. 

아이다호 데이(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and Transphobia)가 처음 만들어진 2004년에는 동성애 혐오 만을 반대하는 의미인 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로 쓰였다가 트랜스젠더 등 차츰 의미가 넓어져 Transphobia를 추가했다. 현재 유럽에서는 바이섹슈얼에 대한 혐오 반대 의미를 추가해 IDAHOBIT(International Day Against Homophobia, Transphobia and Biphobia)으로도 부르고 있다.

16일 오후 7시 서면 쥬디스태화 옆 도로에서 차별철폐금지법제정 부산연대(아래 차제연) 주최로 '2019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가 열렸다. 차별에 반대하는 온갖 선전물로 장식한 포토월과 예술인들의 무대를 더 빛나게 해 줄 화려한 조명들, 무지개 깃발들이 서면 거리에 휘날렸다. 모든 발언자의 발언문을 미리 받아 LED 전광판에 자막으로 띄우는 등 주최측의 섬세한 배려가 돋보인 행사였다.

문화제의 사회를 맡은 분홍마늘님은 "평등의 목소리가 전 세계 어디에나 울릴 때까지 함께 연대하여 싸우겠다는 의지를 느껴 주시기 바란다"라고 인사했다. 이어서 무대에 오른 혜연님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비롯해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투쟁하신 민주열사들을 생각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묵상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자"라고 말했고 참가자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예를 갖추어 민중의례를 잔행했다.
 
 앉거나 서서 민중의례를 진행하는 참가자들
 앉거나 서서 민중의례를 진행하는 참가자들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부산본부를 대표해 연대사를 한 김정희 민주노총 부산본부 여성위원장은 "차별 받는 당사자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고 행동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며 "모든 진보의 역사는 당사자들의 차별을 걷어내는 투쟁을 통해 이루어 졌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수많은 차별과 혐오를 반대하는 투쟁에 민주노총 부산본부 여성위원회도 함께 하겠다"라고 말한 뒤 "이 행사가 차별로 고통받는 많은 이들에게 큰 울림과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희 민주노총 부산본부 여성위원장의 연대 발언
 김정희 민주노총 부산본부 여성위원장의 연대 발언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는 차별받는 당사들의 발언과 청년 예술인들의 공연으로 진행했다. 부산반빈곤센터, 이주민과 함께, 부산성소수자인권모임 QIP, 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 발언을 했다. 부산에서 활동하는 청년 예술인들의 화려한 공연이 펼쳐지자 지나던 시민들도 걸음을 멈추고 함께 즐겼다. 문화제의 마지막은 '차별에 저항하는 격문-울려라, 평등의 목소리'라는 차제연의 요구안을 낭독하는 순서로 진행했다. 

요구안 낭독을 맡은 분홍마늘님은 "사회가 어느 정도 합의했다고 생각했던 인권과 민주주의, 정의, 관용의 가치는 공허한 구호가 되었고 소수자들의 절실한 호소는 이익집단의 아귀다툼으로 취급받고 있다"라며 "성차별을 끝장내자는 집회 참가자는 사진이 찍혀 신상이 털릴 것을 두려워 해야 하며 퀴어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회개하고 돌아오라'는 소음을 들어야 한다"라고 요구안을 읽었다. 이어서 "우리는 혐오와 차별을 선동하는 세력에 맞설 것이며 침묵하지 않겠다. 오늘 우리가 울리는 진격의 북소리는 거대한 평등의 시너지를 일으키고 혐오와 차별을 선동하는 세력을 무너뜨리는 파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2회를 맞은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는 노동예술지원센터 흥과 함께 들국화의 '행진'을 부르며 마쳤다.
 
 문화제의 시작과 끝을 책임진 <노동예술지원센터 흥>
 문화제의 시작과 끝을 책임진 <노동예술지원센터 흥>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부산반빈곤센터 노래패 <길 위에>
 부산반빈곤센터 노래패 <길 위에>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소나기'라는 노래에 맞춰 힘찬 몸짓 공연을 한 <박준태>
 "소나기"라는 노래에 맞춰 힘찬 몸짓 공연을 한 <박준태>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열정적인 공연을 펼친 <바나나 몽키 스패너>
 열정적인 공연을 펼친 <바나나 몽키 스패너>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청아한 목소리로 노래한 <나까>
 청아한 목소리로 노래한 <나까>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문화제가 끝난 후 참가자들이 포토월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문화제가 끝난 후 참가자들이 포토월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 이윤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