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빠루' 들어보이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경호권이 발동된 국회 본관 의안과 앞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이날 새벽 의안과 출입문 개문을 위해 국회 경위들이 사용했던 쇠지렛대(일명 빠루)를 입수해 들어보이고 있다.
▲ "빠루" 들어보이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경호권이 발동된 국회 본관 의안과 앞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이날 새벽 의안과 출입문 개문을 위해 국회 관계자가 사용했던 쇠지렛대(일명 빠루)를 입수해 들어보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최근 정치뉴스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빠루"가 요란하다. 김정재 한국당 의원은 "민주당 측이 준비한 건지, 국회 방호과에서 가져온 건지는 알 수 없지만, 어제 저희가 뺏은 '빠루'입니다"라고 나 원내대표가 든 '빠루'를 설명했다. 뉴스를 보지 않은 사람들은 '빠루'가 뭐야? 라며 궁금해 할 것이다. 물론 기사들은 '빠루=쇠지렛대'라고 보충 설명을 하고 있지만 '쇠지렛대'라고 해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빠루'는 영어 'bar'가 일본어로 건너가서 빠루(パ―ル)가 된 말이다. 이것을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본발음 그대로 들여다 쓰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국어원에서는 <건설용어(1997), 국어순화용어자료집>에서 빠루를 '노루발못뽑이'로 순화해서 쓰라고 권고하고 있다.

'빠루'처럼 일본어투 건설용어는 굉장히 많다. "가리방(줄판), 가쿠목(각목), 고데(인두, 흙손), 고바이(벽돌세워쌓기), 공구리(콘크리트), 기리(송곳), 다카시(높이), 다테(세로), 요코(가로), 도와쿠(문틀), 마도(창), 아시바(비계, 발판), 오함마(큰망치), 빠루(노루발못뽑이), 히사시(차양)" 같은 말들은 일부에 불과할 뿐이다.

처음에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게는 일본말투의 연장 이름을 외워야 하는 것이 고역일 듯싶다. 실은 작은 소책자를 하나 만들 정도로 '일본어투 건설용어'가 많기에 또 하나의 언어절벽을 경험해야 하는 근로자들의 이중고가 안타깝다. 물론 오랜 세월 현장에서 잔뼈가 굵다보면 '모국어'처럼 익숙하겠지만 그러나 자기 나라의 쉽고 편한 말을 두고 구태여 일본말로 된 용어를 익혀가며 공사를 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빠루  '빠루'라는 말은 오랫동안 생활 속에서 써왔다.(1959.4.30 동아일보)
▲ 빠루  "빠루"라는 말은 오랫동안 생활 속에서 써왔다.(1959.4.30 동아일보)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일본 식물학의 아버지라는 마키노 도미타로(牧野富太郞, 1862-1957)는 그의 저서 <식물일일일제(植物一日一題)>에서 일본의 식물이름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동안 일본의 풀과 나무 이름은 한자로 써왔는데 이것은 낡은 생각이다. 한자는 중국 글자이므로 일본 글자인 가나로 쓰는 게 편리하고 시대 조류에 맞다. 도쿄제국대학 이학부 식물학 교실에서는 수십 년 전부터 식물이름을 일본이름으로 바꿔 가타카나로 써오고 있다. 자기 나라의 훌륭한 식물이름이 있는데 남의 나라 글자로 그것을 부른다는 것은 자신을 비하하는 독립심이 결여된 생각이다. 이러한 자세는 자기 양심을 모독하고 자기 자신을 욕보이게 하는 것이므로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다."

타산지석으로 마키노 도미타로의 말을 인용했지만 식물학자 마키노를 비롯한 나카이, 우에키, 마쓰무라, 이시도야, 하라, 기무라 등은 일제침략기에 한반도에서 발견된 식물에 자신의 이름을 버젓이 올린 사람들이다.

올해는 일제침략으로부터 광복을 맞이한 74년째, 그리고 지긋지긋한 침략의 역사를 청산하고자 온 국민이 저항의 역사를 쓴 3.1만세운동으로부터는 100년째를 맞이하는 해다. 건설용어 뿐만 아니라 끈질기게 생활 곳곳에 거머리처럼 달라붙어 있는 일본말 찌꺼기를 '알기 쉽고 쓰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쓰는 원년이 되면 안 될까?

덧붙이는 글 | 우리문화신문에도 보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10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