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회사를 하고 있는 김중태 전교조대전지부장.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회사를 하고 있는 김중태 전교조대전지부장.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전교조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 정상화'를 촉구했다.

전교조대전지부 소속 교사와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 참교육학부모회대전지부 등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 100여명은 10일 오후 5시 30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상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교육감 재량이라는 교육부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대구·경북과 함께 전교조 노조전임을 허가하지 않고 있는 3곳에 포함된 대전교육청에 '노조전임 인정'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또한 교사들이 불필요한 행정업무에 시달리지 않고, 학생교육과 지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교조대전지부가 '학교 업무 정상화를 위한 노사 현안 협의회'를 요구했으나 이에 무성의하고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대전교육청을 규탄하기 위한 자리다.

민중의례로 시작된 이날 결의대회는 대회사와 투쟁사, 경과보고, 문화공연, 연대발언, 현장교사발언, 결의문 낭독, 참교육의 함성으로 제창, 퍼포먼스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법외노조 취소, 노조전임 인정', '행정업무 NO, 교사를 학생 곁으로'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대전교육청은 노조전임 인정하라", "교사가 행정직원인가 교육청은 각성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대전교육청을 규탄했다.

대회사에 나선 김중태 전교조대전지부장은 "교사들이 행복하지 않으면 행복한 학교를 만들 수 없다. 학교를 교육이 가능한 학교로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학교업무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연대발언에 나선 강영미 참교육학부모회대전지부장은 "평일에는 공문처리 하느라 시간이 없어서 주말에 수업준비를 한다는 어느 교사의 이야기를 듣고 너무 가슴이 아팠다"며 "교사가 아이들을 교육하고, 지도하고, 상담할 수 있도록, 교사가 공문이 아닌 아이들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학교업무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교사로서 발언에 나선 모은주 전교조대전지부 초등동부지회장은 "CCTV설치하고 관리하는 게 교사가 할 일인가, 공기청정기 설치하고 모래 소독하는 게 교사가 할 일인가"라고 묻고 "제발 교사에게 학생들과 함께 할 시간을 달라"고 호소했다.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몸짓패 '지여우(지금여기우리)'의 공연 장면.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몸짓패 "지여우(지금여기우리)"의 공연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결의대회 후 대전교육청 정문과 담벼락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 장면.
 전교조대전지부와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오후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노조전임 인정과 학교업무정사화 쟁취 대전교육주체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결의대회 후 대전교육청 정문과 담벼락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또 결의문을 통해서도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교육부가 노조전임 허가 여부를 사실상 시·도교육감 재량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한 마디로, 전교조를 교육정책의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설동호 대전교육감과 대전교육청에 ▲전교조를 교육정책 파트너로 인정하고 노조전임을 즉각 허가할 것 ▲교사들이 수업, 상담, 생활지도 등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학교업무정상화'를 위해 '국민신문고'에 집단 민원을 제기하고, 교육당국의 직무유기와 학교장의 불합리한 업무분장 등으로 인해 현장교사들이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취지로 '대전교육청 교육공무원 보통 고충심사위원회'에 고충심사를 청구하는 투쟁을 벌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결의대회를 마친 이들은 이날 대전교육청 정문과 담벼락 등에 이날 사용한 피켓을 스티커로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