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립운동가를 재평가할 경우 많은 국민들이 '후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떠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일 잔재를 청산하는 방법으로는 '관련자(후손)의 재산 환수'를 가장 시급한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통해 국민들은 그동안 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지원이 미진했고 친일 부역자들의 재산환수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련 주요 연관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련 주요 연관어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8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국민소통실은 2018년 9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누리소통망(SNS) 게시물 11만여 건을 바탕으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와 관련한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시작'이라는 핵심어가 2만4721건으로 가장 많이 등장했다.  '독립운동가'라는 핵심어가 1만7227건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친일'이라는 핵심어도 1만3555건으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문체부는 '시작'과 '독립운동가'라는 키워드가 많이 등장한 것에 대해 "독립운동가에 대한 재평가를 기대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또 이번 분석에서 친일 잔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식지 않았다는 것도 유추할 수 있다.
 친일 청산 등의 키워드
 친일 청산 등의 키워드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독립운동가 재평가 방안으로 가장 많이 언급된 핵심어는 '후손에 대한 지원'이었다. 친일 청산 방법으로 가장 많이 언급된 핵심어는 '관련자(후손)의 재산 환수'였다. '친일 예술가들에 대한 재평가', '친일 인명 공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독립운동'에 대한 집단별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시민, 학생, 여성 등의 핵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문체부는 "2년 전 같은 기간(2016년 9월~2017년 3월) 안중근, 남자현열사, 애국지사, 함석헌 등 유명 인물들에 대한 연관어가 많이 나타난 데 비해 이번에는 평범한 사람들의 독립운동에 주목하는 흐름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주요 인물' '주요 장소' 연관어
 "주요 인물" "주요 장소" 연관어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독립운동 관련 인물 연관어에서는 '유관순'이 4354건으로 가장 언급됐다. 김구(2259건), 안중근(1634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영화를 통해 소개됐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원봉(632건)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독립운동과 관련한 장소 연관어는 '독립기념관'이 가장 많았으며, '서대문형무소' '상해임시정부' '아우내장터'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문체부 국민소통실 정책 담당자는 "국민들은 독립운동가 한두 사람이 아닌, 일반적이고 평범한 사람들의 노력으로 대한민국이 수립됐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계기로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 대한 인식이 더욱 확고해지고 국민이 바라는 평화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