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폭행·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규명할 수사단 단장으로 임명된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1일 오전 수사단이 차려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폭행·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규명할 수사단 단장으로 임명된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1일 오전 수사단이 차려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특별수사단의 여환섭 단장(청주지검장)이 1일 "원칙대로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의혹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첫 출근 소회를 밝혔다. 여 단장은 이날 오전 8시 50분 수사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동부지검에 출근하며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달 29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아래 과거사위)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을 꾸리고 여 단장을 수사단장으로 임명했다. 공식명칭에서 알 수 있듯, 수사단은 과거사위의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권고에 따라 만들어졌다. 과거사위는 25일 김 전 차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뇌물 혐의와 박근혜 청와대의 곽상도 전 민정수석비서관(현 자유한국당 의원)·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의 수사를 권고한 바 있다.
  
▲ '김학의 수사단장' 첫 출근 "원칙대로 수사, 의혹없게 할 것"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특별수사단의 여환섭 단장이 1일 "원칙대로 수사하고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의혹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첫 출근 소회를 밝혔다. (취재 : 소중한 기자 / 영상편집 : 김혜주 기자)
ⓒ 김혜주

관련영상보기

 
하지만 과거사위의 수사 권고 범위에 성범죄 혐의가 빠져 과거사위의 수사 범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여 단장은 "성범죄 혐의도 바로 수사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기록을 검토하는 중이다, 충실히 검토한 후 수사 범위나 대상을 결정하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대검찰청이 "수사 권고 사건 및 관련 사건"이라고 수사 범위를 표현한 만큼, 과거사위 추가 권고와 별개로 수사단 차원의 성범죄 관련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성범죄 및 뇌물 혐의 공소시효 적용과 관련해서도 논란이 있는데, 여 단장은 "법리 검토를 좀 해야 할 부분이다"라며 "법리적으로 어려운 부분을 알고 있다, 충분히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미 검찰이 두 차례 무혐의 처분을 내린 사건이기 때문에, 이번에 다시 검찰에서 수사가 진행되는 것에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여 단장은 "현재로선 원칙대로 수사하겠다고 말씀드리겠다"라고 답했다.

"주말 동안 어떤 업무를 진행했나"라는 질문에 "주로 기록을 검토하고 인선 작업을 진행했다"라고 말한 여 단장은 "(수사단 인선은) 대부분 마무리했는데 그 규모를 밝히긴 좀 곤란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여 단장을 비롯해 검사 13명이 수사단에 포함된다고 발표했는데, 수사관·실무관 등을 합치면 총 규모는 50여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곽상도, 국과수에 행정관 보내 김학의 동영상 요구"
이상득·최시중·정몽구 잡은 그 검사, 김학의도 잡을까
임은정 "김학의 특수단장에 여환섭? 불행한 결말 예상"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