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창원 성산구를 찾아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환 후보 지원활동을 벌였다.

유 전 대표는 19일 오후 상남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들을 만났다. 유 전 대표는 이재환 후보와 함께 다니며 "꼭 부탁드립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상인과 시민들은 유 전 대표를 보며 "텔레비전 나오는 사람이네"라거나 "유승민 의원 아이가"라며 알아보고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유 전 대표의 지원 활동에는 김유근 전 경남지사 후보와 정규헌 마산합포지역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유 전 대표는 기자를 만나 "이재환 후보를 도우려고 왔다"며 "손학규 대표도 열심히 하고 계시지만 저도 하려고 왔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창원에 거주하면서 서울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할 때를 제외하고는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바른미래당 후보의 지지율이 높지 않다"고 하자 유 전 대표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유승민 전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의 국회 현안과 관련해 "서울에서도 입을 닫고 있는데 여기에서도 말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월 1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을 찾아 이재환 후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