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인천)은 1월 3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인천)은 1월 30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대표선거에 출마한 안상수 국회의원(인천)은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를 '잠룡'으로 부르면서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면 대통령 후보 불출마 선언부터 하라. 내년 총선에서 폭망하면 대선으로 가는 길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은 1월 3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이번 선거는 3년 후에 있을 대선 후보를 뽑는 전당대회가 아니다"며 "대권 후보라는 사람들은 백의종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권 후보들은 내년 총선 때 열심히 전국을 다니고, 선대위원장으로 모든 후보를 지원해서, 1당이 된 뒤 당의 부름을 받고 대권후보가 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에 출마하는 사람이 있다면 다음 대통령 후보로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 이번에는 오롯이 내년 총선을 위한 관리형 대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권주자로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시장, 홍준표 전 대표를 언급한 그는 "이제는 총리라고 하면 안되겠구나. 괜히 높아 보인다. 후보라고 해야되겠다. 개인적으로 비방이 아니라 올바른 판단을 위해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황 전 총리에 대해 그는 "책임당원 시비가 있는 것처럼, 어느 날 철새처럼 들어왔다. 당이 어려울 때, 특히 지난번 지방선거 때도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해 달라고 했는데, 거절했다. 그리고 선대위원장도 해달라고 했는데 거절했다"며 "당이 어려울 때는 안 하고 당이 조금 모양을 갖추니까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전 시장에 대해 그는 "이번은 좀 쉬는 게 맞다. 대통령 자질이 있다고 보지만 역시 당이 아주 혼란스러울 때는 외부에 있으면서, 복당을 했지만 오리려 백의종군하는 모습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 "본인이야 억울하다고 할지 모르나 홍 전 대표가 당대표직을 그만 두면서 비대위로 갔고, 비대위 체제에서 다시 당대표로 출마하는 게 적절한 처신인가 하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며 "홍 전 대표도 대통령이 되려면 이번에 불출마 선언하는 게 좋다"고 그는 말했다.

안 의원은 " 세 분은 이번에 행보를 잘하면 앞으로 대선 후보가 될 수 있다. 이번에 조급하게 하면 안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폭망하면 대선으로 가는 길도 어려워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대표가 되면 내년 총선에 "당선을 위한 공천을 하겠다"고 했다. 그는 "그것은 국민과 당원의 뜻에 따라서 해야 한다. 일부 상향식이라고 하나, 어떤 방식이든 국민과 당원의 뜻에 따라서 해야 하고, 당의 중요한 기구와 상의해서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표의 사람을 꽂아서 마음대로 좌지우지 해서는 안된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직전의 '공천농단' 같은 실수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례대표 후보는 전 국민의 공모를 받아서 46명(현재)을 뽑아야 하고, 공천관리위에서 투명하게 해서 선정하겠다"며 "45세 이하의 청년을 주로 하겠다. 청년들은 지역구에서 경쟁력이 약해서 배제되는 경우가 있다. 비례대표는 45세 이하 청년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례대표 후보는 미리 6개월 전에 확정해서 전국을 뛰게 하고, 그 분들의 활동을 보고 순위를 매겨서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1당이 되면 그 다음에는 당이 정책을 펴기가 좋다.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이 가속화 되면 균형이 잡힐 것이다. 지금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대통령 후보를 잘 내세우면 정권도 우파 보수정권으로 들어설 것이고, 그동안의 어려움을 시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안상수 의원은 모두 발언에서 창원마산 3·15의거에 대해 언급하면서 '김주열 열사'를 '이주열 열사'로 말했다가 기자의 지적을 받고 고쳤다.

안상수 의원은 28일 대구경북, 29일 부산과 울산을 돌았고 이날 경남을 방문한 뒤 31일 전남을 찾을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