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한 안상수 의원이 29일 오후 부산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한 안상수 의원이 29일 오후 부산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도전장을 낸 안상수 국회의원이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라는 당 선관위 결정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29일 부산을 찾은 안 의원은 "명색이 당헌인데 잉크도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저런 편법으로 하는 건 동의하기 어렵다"라면서 "(황 전 총리 등이) 지지도가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원칙을 어겨가면서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보수 우익의 지향점을 둔 정당이란 건 법률과 원칙에 따라서 모든 사안을 결정해야 하는데 자기들 편할 때 법률·헌법은 아무것도 아니고, 이렇게 한다면 앞으로 당에 좋겠냐는 생각이 있어서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당 대표 후보가 4명을 넘을 경우 '컷오프'하고, 황 전 총리에게는 비대위에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안 의원은 대권 주자로 평가받는 후보들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이어갔다. 그는 "소위 대권 주자라고 하는 분들이 조급증을 갖고 움직이지 않나 걱정한다"라면서 "백의종군하고 당권 주자들은 불출마를 선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안 의원은 "내년 선거(총선)를 향해서 대권 후보들이 각축을 벌인다고 할 때 우리 전대가 잘 될까 걱정이지만, 혹시 잘 끝나서 그분들 중 한 분이 대표가 됐다고 할 때 소위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서로 여러 가지 권력다툼이 있을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권을 바라보고 있는 출마자들에게 "내년에 선대위원장 등으로 선거를 잘 치를 수 있도록 도와주고 1당이 될 때, 대권 투쟁을 해도 늦지 않다"라고 전했다.

동시에 전국 단위 선거를 여러 번 치러본 자신이 차기 당 대표로서 적임자임을 강조하는 발언을 이어나갔다.

부산을 찾은 만큼 안 의원은 국회 예결특위 위원장으로서 지역의 숙원 사업에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은 적극적으로 부각했다. 특히 부산시가 추진하려는 동남권 신공항에 지지 의사를 밝히고, 향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태그:#안상수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