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 12월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
 지난해 12월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
ⓒ 박종철 군의원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여성 접대부를 불러달라고 요구한 사실까지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시민단체가 해당 군 의원을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예천군의원 9명과 의회 사무국 직원 5명 등 14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29일(7박10일)까지 미국 동부 지역과 캐나다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연수비용은 총 6188만 원(1인당 442만 원)이 들었다.

연수 나흘째인 23일 토론토 방문 도중 박종철 당시 부의장(자유한국당)은 버스 안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가이드의 얼굴을 폭행했다. 안경이 깨지고 얼굴에 상해를 입어 현지 경찰이 출동했지만 가이드의 만류로 연행되지는 않았다.

지난 7일 MBC는 당시 폭행을 당한 가이드가 안경이 부러지고 얼굴에 피가 난다며 911에 경찰을 불러달라는 신고를 하는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가이드는 "경찰 좀 불러주세요"라고 말했고 911 대원은 "이미 신고한 적 있나요"라고 묻었다. 가이드가 "누군가 저를 위해 신고했다. 구급차는 필요없다"고 대답했지만 옆에 있던 버스기사가 "구급차가 필요없다구요? 안 돼요. 피를 너무 많이 흘리고 있어요"라고 답한다.

논란이 일자 박종철 의원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이뤄진 상황으로 제가 모든 것에 대한 잘못을 인정한다"며 사과한 뒤 부의장직을 사퇴하고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

예천경찰서 수사 착수...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

이뿐만이 아니다. 가이드는 언론을 통해 권도식 의원(무소속)이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 가이드는 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기는 그런 곳(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이 없습니다' 그랬더니 '보도를(보도방을) 불러 달라'고 그래요"라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고 한 의원이 한 명이었나"라고 묻자 "그거는 한 분만 계속 그러셨다, 권도식 의원이다"라고 답했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하고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줄 것을 요구한 경북 예천군의원들의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수십 건 올라와 있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하고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줄 것을 요구한 경북 예천군의원들의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수십 건 올라와 있다. 사진은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이들의 해외연수 일정도 대부분 관광 위주로 짜여진 것으로 나타났다. 예천군 '2018 해외연수 세부일정'에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관광하고 360도를 회전하는 스카이론 타워 전망대에서 스테이크 특식을 먹고 아이맥스 영화를 감상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인 활빈단은 박 의원의 가이드 폭행과 군의회 연수 경비 내용을 조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예천경찰서에 제출했다. 예천경찰서는 수사에 착수해 조만간 박 의원 등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도 해외연수 폐지와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를 요구하는 청원들이 줄줄이 올라왔다.

예천군의원은 모두 9명으로 이중 자유한국당 7명이고 무소속 의원은 2명이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