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래 두 지도를 대조해 봅니다.
  
강리도 및 현대지도 강리도 및 현대지도
▲ 강리도 및 현대지도 강리도 및 현대지도
ⓒ 김선흥

관련사진보기

 
첫 번째 지도는 1402년 한양에서 제작된 강리도(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중에서 서쪽 부분이고 오른쪽 지도는 그에 해당하는 현대 지도입니다. 강리도에서 아프리카, 그 위의 지중해 일대(바다 색깔이 누락되어 있음), 이베리아 반도, 아라비아 반도를 식별할 수 있습니다.

우측 상단에 그려진 큰 내해가 카스피해입니다. 그 왼쪽에 흑해가 있어야 하나 강리도에서는 얼른 식별되지 않습니다. 바다 색깔이 칠해져 있지 않은 까닭일 수 있습니다.

상하가 늘어난 형태, 왜?

강리도에서 카스피해 이서 지역의 형세를 유심히 살펴보면 일률적인 특징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즉, 좌우의 폭이 대폭 줄어든 반면 상하가 매우 늘어나 있는 형태가 그것입니다. 아라비아, 아프리카, 지중해 및 그 일대가 다 그렇습니다. 왜 이런 구도가 나왔을까요? 단순한 오류일까요? 아니면 숨은 뜻이 있을까요? 이번 호에서는 먼저 카스피해를 탐험해 본 다음 강리도의 숨은 구도를 탐사해 봅니다.

카스피해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호수 혹은 내해로서 일본보다 면적이 넓습니다. 아시아와 유럽 사이에 위치하고 있고 북동쪽에 카자흐스탄, 북서쪽에 러시아, 서쪽에 아제르바이잔, 남쪽에 이란, 동남쪽에 투르크메니스탄이 접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선조들이 그린 카스피해(가운데 지도)를 다른 지도들과 비교해 봅니다. 첫번째 지도는 1375년 서양에서 나온 카탈란(Catalan) 지도에서, 마지막 지도는 현대 지도에서 따온 것입니다.
   
카스피해 지도 14세기 유럽지도, 15세기 강리도 및 현대 지도
▲ 카스피해 지도 14세기 유럽지도, 15세기 강리도 및 현대 지도
ⓒ 류코쿠대 등

관련사진보기

 
보다시피 강리도는 카스피해의 윤곽을 자세하고 뚜렷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현대 지도와도 비슷한 면이 있지만 카탈란 지도 상의 형상과 매우 흡사한 점이 인상적입니다. 카탈란 지도는 14세기 서양에서 나온 지도 중에서 단연 압권으로 평가되는 작품입니다.
  
카탈란 세계지도 1375년 유럽 제작
▲ 카탈란 세계지도 1375년 유럽 제작
ⓒ 프랑스 국립도서관(public domain)

관련사진보기

 
이 지도는 지금의 스페인 남쪽 지중해상의 섬 마요르카에서 활동했던, 나침반과 지도 제작의 달인 아브라함(Cresqes Abraham)이 그린 것입니다. 현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유라시아 대륙을 아우르고 있을 뿐 아니라 장식성이 매우 뛰어난 지도로도 유명합니다. 서양의 카탈란 지도와 조선의 강리도는 14세기 후반, 15세기 초를 전후해 동과 서로부터 초광역적인 지리적 지평이 열리고 있음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그림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카스피해와는 관계없지만 카탈란 지도의 동아시아 해상을 한번 감상해 보겠습니다.
  
카탈란 지도 동방 부분
▲ 카탈란 지도 동방 부분
ⓒ 프랑스국립도서관/Public domain

관련사진보기

 
수많은 섬들을 아름다운 보석으로 그려 놓고 있습니다. 진주, 향료, 황금이 넘치는 환상의 동방을 향한 서양인의 강렬한 시선이 투사돼 있습니다. 동방에의 환상과 욕망에 이끌린 서양이 머지않아 탐험 항해에 나설 것임을 예견케 해줍니다.

앞서 본 것처럼 카탈란 지도와 강리도는 카스피해의 형상을 아주 흡사하게 그렸습니다. 당시 동서간에 지리 정보가 유통되고 있었음을 시사해 주는 사례로 볼 수 있겠습니다. 이제 강리도의 카스피해를 줌인(zoom-in)해 봅니다.

강리도의 구조
  
강리도 카스피해
▲ 강리도 카스피해
ⓒ 류코쿠대

관련사진보기

 
바다 한 가운데 네모 테두리안에 '六久灣(Jiuliuwan)'라 적혀 있고 두 개의 섬에 '海島'라고 적혀 있습니다. '六久灣(Jiuliuwan, 지우류완)'은 카스피의 지명일 것입니다. 카자흐스탄의 놀란 박사에 의하면 이는 옛 아랍어 지명 '지란(jilan)'에서 유래한 것이라 합니다. 두 섬에 대한 기록도 중세의 아랍 문헌에서 발견된다고. 
 
"카스피해에는 두 섬이 있다. 하나는 카자리안 다르반드( Khazarian Darband) 근해에 있는데 이름은 '알 밥 섬 Jazīrat al-Bāb'(자지라트는 섬이라는 뜻-기자 말)이다. 다른 하나의 섬은 시야쿠(Siyāh-Kūh) 이다. 한 무리의 투르크인들이 그곳에 살면서 육지와 바다를 노략질했다." -Ḥamd Allāh Mustawfī al-Qazwīnī(c. 1281~1339), Ṇuzhat al-Qulūb( Nurlan의 <Central Asian Place Names in the Kangnido>에서 재인용)

이상으로 카스피해 답사를 마칩니다. 이제 카스피해 서쪽 지역에서 강리도의 숨겨진 설계도를 찾아볼 차례입니다. 먼저 강리도 전체의 구도를 살펴봅니다. 아래 지도를 보면 접혀진 선이 3등분하고 있는데 동서 좌우의 균형이 대체로 잘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점에 주목해 봅니다. 
  
강리도 류코쿠대본
▲ 강리도 류코쿠대본

관련사진보기


꼼꼼히 살펴 보면 일본을 부자연스럽게 멀리 떼어놓아, 구도의 안정성이 교란돼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강리도의 다른 버전을 봅니다. 아래는 16세기 중후반에 제작(조선)된 것으로 추정되는 일본 나라시 소재 텐리대(天理大) 소장본입니다. 보다시피 이 지도는 일본을 재배치함으로써 동서 대칭/균형 구도가 보다 안정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강리도 텐리대 본
▲ 강리도 텐리대 본
ⓒ <대지의 초상>

관련사진보기


우리에게 안정감과 아름다움을 느끼게 하는 이러한 구도는 비단 지도뿐 아니라 전통 예술이나 건축 및 생활도구에서 자주 접합니다.
  
국보 87호 금관총 금관  최초로 발견된 신라 금관
▲ 국보 87호 금관총 금관  최초로 발견된 신라 금관
ⓒ 공개된 이미지

관련사진보기


한편, 서양과 이슬람의 세계지도에는 좌우의 균형보다는 상하/남북의 균형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북반구에 존재하는 크기만큼의 땅이 남쪽에도 있어야 균형과 질서가 이루어진다고 믿었고 그러한 사고를 세계지도에 반영하려 했습니다.

1565년 이태리에서 제작된 아래 지도를 살펴 봅니다. 남극 쪽에 거대한 육지를 그려 넣음으로써 상하의 균형을 맞추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Forlani Map  1565년 아태리 제작
▲ Forlani Map  1565년 아태리 제작
ⓒ Public domain

관련사진보기

 

이처럼 지도 제작자가 속한 문명권의 세계관과 미의식, 그리고 제작자의 주관에 따라 세계는 재구성되고 변용됩니다. 강리도 제작자는 동단에 한반도를 굉장히 크게 그리고 그에 상응하는 공간을 카스피해의 서쪽에 배치함으로써 동서의 균형을 잡았습니다.

강리도의 주체성

이제 21세기 지도로 시선을 옮겨봅니다.
  
아프로 유라시아 지도 아프로 유라시아 현대지도
▲ 아프로 유라시아 지도 아프로 유라시아 현대지도
ⓒ Nbdayun.me

관련사진보기

 
아프로-유라시아(Afro-Eurasia) 지도로서 강리도의 지리적 영역에 상응합니다. 그러나 동서의 공간 크기는 강리도와 정반대입니다. 그렇다면 어느 지도가 좋은 것일까요? 만일 15세기 초 한양에서 이런 지도를 그렸다면 무슨 의미가 있었을까요?

아무 관계도 없고 왕래할 일도 없는 아프리카 땅으로 지도의 공간(더구나 비단)을 이렇게 낭비한다면 어리석은 일이었을 것입니다. 우리 선조들은 그렇게 어리석은 일을 하지 않는 대신 우리나라를 통 크게 확장하고 서방의 아프리카 및 그 일대는 축소·재구성해 동서의 균형을 맞춘 것입니다. 아라비아, 아프리카, 지중해 등이 일률적으로 좌우의 폭이 축소되고 상하의 길이가 늘어난 것은 바로 그런 까닭일 것입니다.

이렇게 보면, 강리도상의 축척과 형태가 동과 서에 따라 현격히 다른 점을 단점이라고 지적한다면 피상적인 관찰입니다. 현재의 시점에서 과거를 재단하는 것은 언제나 위험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아래 두 지도를 유심히 대조해 봅니다.
  
강리도의 구도 강리도의 구도
▲ 강리도의 구도 강리도의 구도
ⓒ 김선흥

관련사진보기

 
첫 번째 지도는 현대 지도상의 카스피해 이서 지역을 강리도의 구도에 따라 변용해 본 것입니다. 이를 오른쪽의 강리도와 대조해 봅니다. 600여 년의 시차를 고려하면, 양자의 형태가 이처럼 유사하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물론 원천지도가 전해오지 않으므로 강리도 제작자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서방의 지리공간을 변용했는지는 고증할 수 없습니다. 아마 원나라 및 명나라 초의 세계지도 제작자들도 동서의 균형을 반영한 세계지도를 그렸을 것입니다. 중국의 대명혼일도를 보면 그걸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선의 강리도는 중국 지도들과는 달리 한반도를 유난히 크게 그렸고(강리도 하단에 적힌 글에 이 사실이 언급되어 점이 있음), 그에 따라 동서의 균형이 이루어지도록 지리공간을 재구성했다는데 특징이 있습니다. 결코 남의 것을 기계적으로 베낀 것이거나 중화주의에 속박된 것일 수 없다는 뜻입니다. 개방성과 주체성 그리고 균제미(均齊美)를 강리도에서 느낀다면 숨어있는 설계도를 본 것입니다.

그동안 우리는 주로 강리도의 서방 지역을 탐험했습니다. 이제 새해가 밝았으니 해 뜨는 동방으로 이동해 볼까 합니다. 다음 번에는 강리도에서 옛날 일본에 붙들려 간 조선 도공들의 발자취를 더듬어 볼까 합니다. 새해에도 강리도에 많은 애정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