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혜성 46P/위르타넨 덕흥천문대 NYSC 1m망원경으로 촬영한 혜성 [2018.12.12. 21:00~21:30]
▲ 혜성 46P/위르타넨 덕흥천문대 NYSC 1m망원경으로 촬영한 혜성 [2018.12.12. 21:00~21:30]
ⓒ 김태우

관련사진보기


지구에 오랜만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온다. 혜성 46P/위르타넨(Comet 46P/Wirtanen)이 바로 그 손님이다. 12월 12일 현재 매우 밝아 쌍안경으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으며,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오는 16일 근처에는 맨눈으로도 볼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위르타넨 혜성은 천문학자 칼 위르타넨(Carl A. Wirtanen)이 1948년 미국 캘리포니아의 릭 천문대(Lick Observatory)에서 최초로 발견하였으며, 그 주기는 약 5.44년이다. 

보통 혜성은 공전 주기에 맞춰 태양과 가까워지며 밝아진다. 특이하게도 위르타넨 혜성의 이번 태양 접근 때는, 지구가 우연히 그 근처를 지나친다. 따라서 이번 주에는, 태양에 의해 밝게 빛나는 혜성의 모습을 지구라는 '우주선'에서 자세히 관찰하는 흔치 않은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올 겨울 자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낼 위르타넨 혜성을 만나려면 날씨가 맑은 날 밤 근처 시민천문대를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별 찾기에 익숙하다면 밤하늘이 어두운 시골이나 도시 근교에만 나가도, 좀생이 별, 플레이아데스 성단 근처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위르타넨 혜성 Astro 6D + 삼양 100mm 렌즈 30초 노출
▲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위르타넨 혜성 Astro 6D + 삼양 100mm 렌즈 30초 노출
ⓒ 김태우

관련사진보기

 
 
위르타넨 혜성 Astro 6D + 캐논 200mm 렌즈 30초 노출
▲ 위르타넨 혜성 Astro 6D + 캐논 200mm 렌즈 30초 노출
ⓒ 김태우

관련사진보기

 
12월 14일은 파에톤(Phaethon) 소행성이 남긴 잔해에 의한 쌍둥이자리 유성우 극대기다. 물론 추운 밤을 버티기 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겠지만, 이번 주말에 어두운 밤하늘을 즐기러 나간다면 위르타넨 혜성과 유성우를 함께 즐길 수 있다. 

국립청소년우주센터는 국내 최초 우주과학 특화 청소년 체험시설로,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위탁 운영하는 5개 국립청소년수련시설 중 하나다.
첨부파일
위르타넨혜성.gif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