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을 앞둔 13일 오후 서울 도심에 밀집해 있는 아파트의 모습들.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을 앞둔 13일 오후 서울 도심에 밀집해 있는 아파트의 모습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9.13 부동산 대책에 이어, 금리 인상도 가시권에 접어들면서 서울 아파트 가격의 하락세가 커졌다.

22일 한국감정원의 11월 셋째 주(19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0.01%)보다 하락세가 더 커졌다.

9.13 대책에 따른 대출규제를 비롯해, 세제개편 부담, 금리인상 등 불확실성이 커진 것이 하락세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서울 강남 14개구는 0.01% 상승한 반면 강남 11개구는 0.05% 하락했다.

강남 3구의 하락세도 뚜렷하다. 서울 강남구는 0.12% 하락하며,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하락폭이 가장 컸다. 서울 송파구는 0.11%, 서울 서초구도 0.08% 각각 하락했다. 용산(-0.09%)과 강동(-0.03%)도 내림세다.

한국감정원은 "(강남 11개구는) 재건축과 급등 단지 위주로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호가 하락에도 매수 문의가 급감하면서 하락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하락해,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5대 광역시는 지난주 보합에서 하락(-0.01%)으로 전환했고, 8개도(-0.10%→-0.11%)는 하락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 보면 대전(0.14%), 대구(0.10%), 인천(0.09%), 전남(0.07%) 등은 가격이 오른 반면 울산(-0.31%), 강원(-0.24%), 경남(-0.16%), 충북(-0.14%), 경북(-0.13%), 부산(-0.09%), 세종(-0.08%) 등은 하락했다.

태그:#아파트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