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바른미래당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서구을)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승훈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마이크를 잡고 "박범계 의원은 공천 대가로 권리금을 요구한 불법선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라고 요구했다.

이승훈 부대변인은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 4월 11일 박범계 의원의 전 비서관 변재형으로부터 1억 원의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고, 바로 박범계 의원을 만나 금품을 강요받은 사실을 털어놨다고 폭로했다"라며 "그러나 박범계 의원은 이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소연 시의원이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겪은 금품선거 요구를 4차례에 걸쳐 박 의원에게 알렸으나, 박 의원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묵인했다고 한다"라며 "깨끗하고 유능한 청년 여성변호사를 공천했다고 지역주민들에게 극찬하던 박범계 의원이 뒷전에선 청년여성을 진흙탕물 정치로 빨아들인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소연 시의원이 공천대가의 권리금을 요구받은 사실을 폭로하고, 전 비서관 변재형과 전문학 전 시의원이 구속되어도, 박범계 의원은 '자신은 모르고, 책임이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이쯤 되면 민주당은 당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지체 높으신 의원이라도 도려내야 하는 것 아닌가"하고 반문했다.

이승훈 부대변인은 "자신의 적폐에 대해서는 왜 이리 관대하게 눈을 감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이해찬 대표는 신속히 박범계 의원을 윤리심판원에 회부하여 심판하고, 박범계 의원은 자진사퇴하여 명예를 지키길 바란다"라고 첨언했다.

김소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회 시의원은 지난 9월, 자신의 SNS를 통해 6‧13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불법자금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10월 10일에는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관련기사: "불법 선거운동자금 요구 받아"... 대전시의원 폭로 '파문') 이후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정의당 대전시당 등이 이를 비판했다. 

박범계 의원실 측은 "4월 하순경 지역에 내려가 김(소연) (시)의원을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변재형이 사무실을 그만뒀다는 말을 듣고 모든 게 깔끔히 정리된 것으로 생각했다"라며 "박범계 의원에게 별도로 보고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박범계 의원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는 것이다. 대전지방검찰청 공안부는 박범계 의원의 비서관 출신 변재형씨와 전문학 전 시의원을 구속‧수사하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