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일 오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2018세계평화대회에는 한국YMCA와 18개국 24명의 평화활동가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30일 오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2018세계평화대회에는 한국YMCA와 18개국 24명의 평화활동가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우리는 한반도에서의 역사적 화해와 평화를 토론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한반도에서의 평화의 문제는 오늘날 세계 도처에서 논의되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인천과 철원, 서울에서 우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에서의 화해와 상생 문제를 토론할 것입니다."

한반도 역사 화해와 상생을 위한 '2018 세계 평화대회'가 한국YMCA 전국연맹 주최로 30일 오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행사에 들어갔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 18개 국가에서 24명의 평화활동가와 국내의 많은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최하현 어린이가 도종환 시인의 시 '담쟁이'를 낭송한 뒤 4.16합창단과 김천사드배치반대율동팀이 함께 나와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노래를 함께 합창하면서 이날 행사의 막이 올랐다.

김흥수 조직위원장은 "평화대회의 주제는 한반도에서의 화해 문제"라며 "시민사회는 통일을 위한 노력에 시민들의 참여를 주장했다. 정부의 역할보다는 주로 시민사회의 역할, 민간단체의 역할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회에는 통일된 한반도에서 활동하고 싶은 한국YMCA의 오랜 꿈이 서려 있다"며 "북조선 참가자들이 없는 것이 아쉽지만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30일 오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역사 화해와 상생을 위한 2018 세계평화대회' 개막식에서 세월호 합창단과 김천 사드반대 율통팀이 최하현 어린이와 함께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노래와 율동을 하고 있다.
 30일 오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역사 화해와 상생을 위한 2018 세계평화대회" 개막식에서 4.16합창단과 김천 사드반대 율통팀이 최하현 어린이와 함께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노래와 율동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김흥수 2018세계평화대회 조직위원장이 30일 열린 평화대회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흥수 2018세계평화대회 조직위원장이 30일 열린 평화대회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영상축사를 통해 "평화는 미래의 주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상생을 위해 실천해야 할 소명"이라며 "세계시민사회와 함께 만들어가는 한반도 평화와 갈등과 분열을 치유하는 좋은 선례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행사의 성공을 기원했다.

안민석 국회의원은 "민간영역에서 세계 각 지역에서의 이념, 인종·민족, 종교 간에 발생했던 갈등 해결과 평화 공존의 경험을 공유하는 귀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에서의 불운했던 과거 역사에 대한 관련국가와 시민들의 진정한 화해와 상생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학영 국회의원은 "3.1운동은 정부가 없던 식민지 시절 민이 중심이 되어 자발적으로 자유와 독립, 평화를 전 세계에 외치고 이 땅에 주권을 세웠던 해"라며 "100년전 이 땅에 주권을 세웠던 선조들의 염원을 이어받아 이 땅에 진정으로 민에 의한 평화와 자유를 만들어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하버크호텔에서 열린 2018세게평화대회 개막식장에 설치된 한반도 분단을 형상화한 철조망과 철조망 위에 걸린 세월호 리본,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마음을 적은 글들이 걸려 있는 모습.
 인천하버크호텔에서 열린 2018세게평화대회 개막식장에 설치된 한반도 분단을 형상화한 철조망과 철조망 위에 걸린 세월호 리본,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마음을 적은 글들이 걸려 있는 모습.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그리스에서 온 아이다(Aida Naasan)씨는 그리스 부모님에게 바치는 노래를 불렀다. 아이다씨가 노래를 부르는 동안 화면에는 그리스의 시리아 난민들이 그린 그림이 보여졌다.

세계평화대회 첫날 개막식에 이어 김영호 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세계사적 흐름에서 본 동아시아의 분쟁과 치유, 화해·상생의 역사와 민의 역할'을 주제로 한 강연이 열린다. 또 오후에는 '동아시아와 한반도 역사 화해와 치유, 상생을 위한 평화문화'를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