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향 앞으로 추석 연휴 첫날인 22일 오전 8시40분께 경부고속도로 궁내동 서울요금소 부산방향(왼쪽)의 차량 흐름이 아직은 수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8.9.22
▲ 고향 앞으로 추석 연휴 첫날인 22일 오전 8시40분께 경부고속도로 궁내동 서울요금소 부산방향(왼쪽)의 차량 흐름이 아직은 수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8.9.22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이자 토요일인 22일 아침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되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정체 구간은 총 126㎞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기흥휴게소~안성분기점, 망향휴게소~목천나들목 등 34.7㎞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발안나들목~행담도 휴게소 총 24.5㎞,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은 호법분기점~남이천나들목 등 총 20.4㎞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신갈분기점~용인휴게소 총 13.7㎞, 서울 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은 서종나들목~설악나들목 총 12.8㎞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대체로 차량 흐름이 원활한 상태다.

도로공사는 이날 교통량이 총 402만대일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량은 52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차량은 34만대로 예상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전체 교통량은 평소 토요일(490만대)보다 낮아 일요일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지방 방향 정체가 오전 4~5시 시작했고, 오전 8~9시 절정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체는 오후 10~11시 해소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은 비교적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9~10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8~9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50분, 목포 5시간 20분, 울산 5시간 2분, 광주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39분, 대전 2시간 40분, 강릉 3시간 30분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추석, #귀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