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강가의 공원을 산책하다 보면 여러 곤충과 동물들을 만나게 된다. 자세히 보면 저마다 몸 색깔과 비슷한 곳에 자리하고 있다. 자연에 사는 생물들이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주변과 같은 색으로 위장하는 보호색 본능이다.

자신의 모습을 거울로 본 것도 아닐 텐데 어떻게 자기 몸 색깔을 알게 된 건지 신기하기만하다. 내가 본능적으로 좋아하는 색을 떠올려 보았다. 연두색인 걸 보니 전생이 메뚜기나 여치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