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체투지는 21일오전 11시부터 법제처 건물을 둘러싸고 1km 구간에서 2시간여 동안 행진했다. 이날 행진에는 산폐장 주변 주민들과 반대위 등 30여 명이 참여했으며, 오체투지가 진행되는 동안 이들은 흐느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오체투지는 21일오전 11시부터 법제처 건물을 둘러싸고 1km 구간에서 2시간여 동안 행진했다. 이날 행진에는 산폐장 주변 주민들과 반대위 등 30여 명이 참여했으며, 오체투지가 진행되는 동안 이들은 흐느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 산폐장 반대위 제공

관련사진보기


오스카빌 산업폐기물 반대위(아래 반대위), 산폐장 백지화연대, 서산시민사회단체 등이 21일 오전 세종시 법제처 앞에서, 사업자가 제기한 산폐장 행정심판의 기각을 촉구하는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오체투지는 두 팔꿈치와 두 다리, 머리가 땅에 닿도록 절을 하는 것으로, 이들은 서산시민의 건강권 생명권이 먼저 존중받아야 한다는 염원을 담아 '행정심판 기각 촉구'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특히, 이들의 오체투지는 오전 11시부터 법제처 건물을 둘러싸고 1km 구간에서 2시간여 동안 행진했다. 이날 행진에는 산폐장 주변 주민들과 반대위 등 50여 명이 참여했으며, 오체투지가 진행되는 동안 이들은 흐느끼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앞서 지역주민들과 백지화연대 등은 지난 5월부터 서산시청 앞 항의시위와 도보행진, 단식과 천막농성 등 산폐장의 행정적 오류 등을 지적하며 현재까지 치열한 투쟁을 벌여오고 있다.

 오스카빌 산업폐기물 반대위(아래 반대위), 산폐장 백지화 연대, 서산시민사회단체 등이 21일 오전 세종시 법제처 앞에서, 사업자가 제기한 산폐장 행정심판의 기각을 촉구하는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오스카빌 산업폐기물 반대위(아래 반대위), 산폐장 백지화 연대, 서산시민사회단체 등이 21일 오전 세종시 법제처 앞에서, 사업자가 제기한 산폐장 행정심판의 기각을 촉구하는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특히,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5월 사업자의 사업계획에 대해 적정통보 취소를 결정했으나, 결국 사업자는 금강청과 충청남도에 대해 행정심판과 소송을 제기해 법적 소송 국면으로 들어갔다.

이 같은 행정심판 제소와 관련해 반대위는 '인근 주민 보조참가'로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에 나서고 있으며, 현재 행정심판 당사자인 충남도, 금강청은 답변자료를 제출한 상태로 조만간 행정심판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산폐장 백지화연대 이백윤 집행위원장은 행정심판위의 판단에 따라 "인근 주민들에게 시한폭탄을 안고 사느냐 아니면 평화로운 삶을 유지하고 사느냐의 기로에 선 문제"라면서 "인근 주민뿐만 아니라 서산시민과 전국적으로도 상당히 중요한 문제로 핵심적인 판단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심판위원회가 철저하게 시민의 입장에서 가치판단을 내리고 시민의 생존권을 위협받는 판단을 내리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행정심판 기각을 촉구했다.

한편, 앞서 반대위와 서산시민단체는 지난 20일 서산시청 앞에서 행정심판 기각 촉구와 서산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고공시위를 벌인바 있다 (관련기사: [서산] 소복 입고 목에 칼 쓰고... 고공시위에 나선 산폐장 반대 주민들).

또한 반대위에 따르면 앞으로 행정심판 기각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과 함께 서산시청 앞 등 시내 곳곳에서 출퇴근 선전전과 국민권익회 앞 항의시위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반대위의 '행정심판 기각'촉구에 대해 반대로 인용입장을 밝히고 있는 일부 주민들과 오스카빌 안전대책위원회 나경민씨는 "기각주장은 오스카빌 주민 전체의 의견이 아니다"라면서 "안전을 전제로 시설물이 지어지고 결국 산폐장이 들어올 수 밖에 없다면 주민의 안전과 재산권보호를 위해서 안전이 확립"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상태에서 조속한 (산폐장) 운영 결정이 되어야하는 것으로 '행정심판 인용'결정이 내려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