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마을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와 정부 관계자들의 16일 만남 자리 국무조정실과 원안위 관계자들이 주민들과 협의를 벌였으나 양측의 입장은 서로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주민들은 상경 집회를 결정하고 그 일정에 대한 논의를 더하기로 했다.
▲ 마을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와 정부 관계자들의 16일 만남 자리 국무조정실과 원안위 관계자들이 주민들과 협의를 벌였으나 양측의 입장은 서로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주민들은 상경 집회를 결정하고 그 일정에 대한 논의를 더하기로 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당진의 라돈 침대 사태가 두 달이 넘어서 야적장의 임대 기간 역시 만료됐지만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진침대 해체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16일 국무조정실, 원안위 관계자와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 측은 "수차례 국무조정실은 물론 원안위 관계자와 면담을 가졌다. 하지만 우리들의 요구인 최초 이행협약서대로 라돈침대의 반출에 대한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신고를 하고 청와대에서 집회를 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 시기에 있어서는 17일 대책위 회의를 통해 이번 주 중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대책위 측의 상경집회 문제는 지난 8일 당진시의 안전대책 마련 자리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관련기사: 당진 주민들, "라돈침대사태, 중앙 정부가 결자해지 해야") 당시 주민들은 마을별 회의 끝에 당진시가 주선하는 국무조정실, 원자력안전위원회 책임자의 면담 이후로 최종 결정을 미룬 바 있다. 하지만 당진시와 어기구 국회의원까지 참석한 10일 면담 자리에서 뚜렷한 결과가 나오지 않고 16일 면담에서도 상황 변화가 없자 결국 상경 집회를 결정했다.

16일 면담 자리에서 대책위 측은 "이전 정부는 민주 정부라고도 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 (반면) 촛불로 이루어진 이번 정부는 훨씬 나아진 줄 알았다. 하지만 당진과는 관계도 없는 라돈 침대를 동의도 없이 가지고 들어왔다. 이제는 반출 대책을 고민했는지도 의심스럽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제 라돈 침대의 안전성 문제는 중요하지 않게 됐다. 다른 지역에서 받지 않겠다는 것을 안전하다고 말하며 당진 주민들에게만 강요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성토하기도 했다. 

라돈 대책위의 1인 시위 상록초 학부모들은 당진 시내 구터미널 로터리까지 1인 시위 장소를 확대해가며 완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 라돈 대책위의 1인 시위 상록초 학부모들은 당진 시내 구터미널 로터리까지 1인 시위 장소를 확대해가며 완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대책위는 "라돈침대를 한꺼번에 모아서 당진으로 가지고 들어오는 결정을 한 정부 책임자가 누구인지 궁금하다. 침대마다 어느 지역에서 들어왔는지 라벨이 다 붙어 있다. 들여온 곳으로 돌려보내는 방법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무조정실 측은 "지난 일부 마을과의 당진해체 협의는 지역 사정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잘못은 있다"면서 "다만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이후부터 정부에서도 바지선, 군부대, 폐탄광 등으로 반출 지역을 찾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했다. 하지만 고려된 방법들 역시 여건상 허락되지 않았다. 정부가 아무런 고민 없이 당진주민들의 양해만을 바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이 날 역시 양 측의 입장은 좁혀지지 않았고 주민들은 결국 상경 집회를 해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주민들은 천막 농성뿐만 아니라 학부모회를 중심으로 당진시청 1인 시위, 신터미널 촛불집회에서 더 나아가 당진 구터미널 로터리 등에서 1인 시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었다. 이 날 대책위가 상경 집회를 선언하면서 지역 주민들은 '당진 해체 반대 입장'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당진시는 민간 전문가를 통해 야적된 라돈 침대의 안전한 보관 대책을 마련해 주민들과 협의 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덧붙이는 글 |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