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가오는 7월 25일부터 4박 5일 동안 제주에서 평화의 바다를 위한 캠프가 진행된다. 2014년 제주 강정에서 시작하여 해마다 일본 오키나와, 타이완, 일본 이시가키 섬에서 진행되었고 올해 다시 제주 강정에서 또 열릴 예정이다.

이 캠프는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왜 해마다 다른 섬에서 진행하는 걸까? 그 이유를 국제난민구호단체 '개척자들'의 송강호님에게 들어보았다.  

"2013년 10월에 한국에서 WCC(World Council of Churches: 세계 교회 협의회) 국제총회가 벡스코에서 열린다고 들었다. 그때 각 나라에서 중요한 이슈를 모은다는 연락이 왔다. 강정마을과 관련하여 이슈 제안할 것이 있냐고 해서 그때 처음으로 '평화를 위한 섬들의 연대'로 워크샵을 제안하였다. 그 워크샵을 제안한 이유는 참여하는 많은 교회 대표들이 전 세계에서 오는데 그 사람들이 거의 다 섬 나라들이고, 미군기지와의 애환이 많으니 이 사람들과 더불어 왜 섬들의 연대를 해야 하는지 얘기하려고 했는데 채택이 되었다. 2013년 10월에 열린 그 자리에 내가 발제자로 가야했는데 그때 해군기지 반대 활동으로 인해 감옥에 있어서 못갔다. 그래서 발제문을 보냈다. 그 발제문을 다른 분이 번역해서 대신 발제를 했고, 그때 '섬들의 연대'가 공식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됐다"

내년에 시작할 '제주-오키나와-타이완' 항해 계획도 그때 세운 것인지 물었다.

"2014년 제주에서 '제주-오키나와-타이완' 모임이 처음 열렸다. 이 제안을 오두희님이 이어서 발제를 했다. 내가 공식적으로 발제를 한건 2015년 5월에 오키나와 캠프에서 였다. 동북아시아 세 섬이 공평해(비무장 평화의 지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강연이었다. 오키나와 캠프를 끝내고 타이완에서 평가회의를 했는데 섬들의 연대 대표들이 모인 자리에서 '제주-오키나와-타이완' Tri angle을 도는 항해를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왜 강정마을, 제주 한 곳만을 평화의 섬으로 알리는 것이 아닌 다른 나라 섬들까지 연대해야 하는지, 더 힘들지는 않은지 궁금했다.

"나는 강정해군기지 반대 운동을 하다 보니까 평화가 하나의 포인트, 강정이 평화의 항구가 되고, 해군기지를 쫓아내는 건 의미가 없고, 평화운동은 블록화 돼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해군기지는) 화순에서 위미로, 위미에서 강정으로 핑퐁게임 하듯이 도망 다닌다. 일정한 구역을 만들어서 못 들어오게 해야 군사기지 입지가 좁아진다. 해군기지 건설이 진행돼가면서 강정에서 해군기지를 쫓아내도 살아있는 생물체처럼 또 다른 먹이를 찾아서 떠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완전히 이 지역을 평화의 바다로 만드는 노력을 같이 해야 한다. 그리고 제주도 강정뿐만 아니라 여러 섬들이 각자 따로 정부를 상대로 싸우고 있는 것은 정부가 볼 때 너무 우스운 싸움이다. 경우에 따라서 몇 백 명 또는 백여 명도 안 되는 곳도 있다. 그래서 섬들이 연대하지 않으면 힘들다고 보는 것이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아직 캠프 참가자를 받고 있다. 부분 참여도 가능하다. 이번 캠프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제주, 오키나와, 타이완 그리고 더 나아가서 한중일에 대해, 그리고 우리나라를 둘러싸고 있는 바다에 대해 두려움 보다는 호기심을 갖고, 좀 더 친해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2018 평화의 바다를 위한 섬들의 연대 캠프 군사기지 건설과 환경오염, 빈부격차, 민중과 환경의 희생을 담보로 자본과 결탁한 국가의 무분별한 군사화와 개발 그리고 국가폭력에 맞서 평화와 생명, 민주주의를 지키고 동북아시아의 바다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어보자는 꿈을 나누는 캠프
▲ 2018 평화의 바다를 위한 섬들의 연대 캠프 군사기지 건설과 환경오염, 빈부격차, 민중과 환경의 희생을 담보로 자본과 결탁한 국가의 무분별한 군사화와 개발 그리고 국가폭력에 맞서 평화와 생명, 민주주의를 지키고 동북아시아의 바다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어보자는 꿈을 나누는 캠프
ⓒ 캠프 준비팀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역사, 세계사가 나의 삶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일임을 깨닫고 몸으로 시대를 느끼고, 기억해보려 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