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A씨가 작성한 협박 메모.
 A씨가 작성한 협박 메모.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최근 제주에서 여성을 죽이겠다는 메모가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메모 작성자 A(49.여)씨를 붙잡았다.

지난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A씨가 작성한 여성 23명을 죽이겠다는 협박 메모가 제주시 노형동 탐라도서관 등에서 발견됐다.

특히 메모지를 촬영한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도민 사회 불안감이 커졌다.

이를 인지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지난 30일 메모 작성자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실제 피해자가 없고, A씨가 범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판단해 A씨를 훈방 조치했다.

A씨는 정신과에서 치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공식 SNS를 통해 "수사 결과 (사람을 죽이겠다는)전단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주지방경찰청 SNS 갈무리.
 제주지방경찰청 SNS 갈무리.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제주의소리>에 실린 글입니다.



태그:#여성, #제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