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트위터 아이디 @bernie_garcia65 가 올린 사진. 2017년 멕시코시티 강진 당시 활동한 119구조대의 사진에 "감사합니다"라고 썼고,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에는 "구조대"라고 썼다.
 트위터 아이디 @bernie_garcia65 가 올린 사진. 2017년 멕시코시티 강진 당시 활동한 119구조대의 사진에 "감사합니다"라고 썼고,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에는 "구조대"라고 썼다.
ⓒ @bernie_garcia65

관련사진보기


한국의 독일 격파로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이 가능해진 멕시코에서 한국 사랑이 뜨겁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멕시코시티 강진 당시 구조활동을 펼친 '한국 구조대'에 비견되기도 했다.

멕시코시티 시각으로 27일 오전 러시아월드컵 예선전 한국-독일 경기에서 한국이 2-0으로 승리한 직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엔 멕시코 응원단 수백 명이 몰려들었다.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보통 모이는 서울의 광화문광장과 같은 곳은 소칼로광장인데, 일부 팬들은 한국대사관 앞에 모인 것이다.

멕시코 축구팬들 중에는 태극기를 구해 와 흔들면서 축제를 벌이기도 했고, 한국인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헹가래 치기도 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트위터(@embkoreamexico)에 "한국인들은 멕시코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후방에서 지원하겠습니다. 대사 김상일"이라고 올렸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이 한국-독일 전 뒤 올린 트위터. “한국인들은 멕시코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후방에서 지원하겠습니다. 대사 김상일”이라고 올렸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이 한국-독일 전 뒤 올린 트위터. “한국인들은 멕시코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후방에서 지원하겠습니다. 대사 김상일”이라고 올렸다.
ⓒ @embkoreamexico

관련사진보기


이 트위터는 한국시각으로 28일 정오경까지 1만6000번 넘게 리트윗 됐고, 900개가 넘는 답글이 달렸다. 답글 내용은 주로 '한국에 감사하다'는 내용이 많았고, 각종 패러디 사진들도 올라왔다.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과 가수 싸이의 사진·뮤직비디오가 자주 보인다. 

절절한 마음으로 한국에 감사를 표한 내용도 보였다.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과 119 구조대의 사진을 함께 배치한 그림이 자주 보였는데, 트위터 아이디 @bernie_gar*****는 이같은 사진에 "구조대, 감사합니다"라고 썼고, @darki****는 "당신들의 인류애와 페어플레이에 감사합니다"라고 썼다.

이 사진에 나온 구조대는 지난해 9월 진도 7.1의 강진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멕시코에서 활동을 펼친 한국 민간 자원봉사 구조대다. 알바로 오브레곤 286번지의 7층짜리 건물 붕괴 현장에서 다른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구조활동을 펼쳐 현지에 미담을 남겼다. 이번엔 한국 축구대표팀이 멕시코를 구한 구조대가 된 셈이다. 당시 한국 정부는 미국 돈 100만 달러 어치의 물질적 지원과 기술지원을 제공하기도 했다.

한국대사관 앞에 몰려든 멕시코 축구팬들이 흩어진 자리엔 맥주 상자가 쌓였다. 멕시코 대표팀 후원업체인 에스뜨레야 할리스코사는 트위터(@EstrellaJallisco)에 한국대사관 앞에 맥주상자 수십 개를 쌓아둔 사진을 올렸다.

상자에 붙여둔 편지에는 "오늘의 대승과 이번 월드컵에 쏟은 커다란 노력을 축하하고 싶다"며 "멕시코팬 모두를 대표하여 감사하고, 당신(한국 친구)들은 공식적으로 가족의 일원이다"라고 적혀 있다.

 멕시코 축구 대표팀 후원업체인 에스뜨레야 할리스코사는 트위터(@EstrellaJallisco)에 한국대사관 앞에 맥주상자 수십개를 쌓아둔 사진을 올렸다.
 멕시코 축구 대표팀 후원업체인 에스뜨레야 할리스코사는 트위터(@EstrellaJallisco)에 한국대사관 앞에 맥주상자 수십개를 쌓아둔 사진을 올렸다.
ⓒ @EstrellaJallisco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