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한국-멕시코전 관람, 선수들 토닥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한국-멕시코전 관람, 선수들 토닥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에서 2대 1, 멕시코에 한 점 차로 아쉽게 패한 한국대표팀을 경기 뒤 찾아가 울먹이는 선수들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대한민국 청와대(@TheBlueHouseKR)는 이날 경기 뒤 트위터·페이스북 등 공식 계정을 통해 문 대통령의 경기 관람 소식을 전했다. 청와대는 "한-멕시코 전, 뜨거웠던 90분이었다. 한국에서 새벽까지 열띤 응원을 보낸 국민들과 한마음으로, 문 대통령도 이곳 로스토프 아레나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응원했다. 경기 종료 후, 문 대통령은 선수 라커룸을 찾아 신태용 감독과 코치진, 23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며 관련한 사진들을 올렸다.

21일부터 러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실제 이날 월드컵 주최 측인 피파(FIFA) 지아니 인판티노 회장과 함께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람하는 장면이 실시간 방송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다소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옅은 미소를 띤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은 손뼉을 치며 선수들을 응원했지만, 한국 축구대표팀은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레알 베티스)에 페널티킥 골,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선수에 추가 골을 내주며 패했다.

"죄송하고 감사하다" 눈물 터진 손흥민... 문 대통령, 코치-선수들 찾아가 격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한국-멕시코전 관람, 선수들 토닥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초반부터 공세적으로 경기에 임하던 한국은 좀처럼 골을 내지 못했으나 후반 48분, 손흥민(토트넘) 선수가 왼발로 중거리 슛을 쏘며 시원한 첫 골을 터뜨렸다. 손 선수는 경기 뒤 이어진 방송 인터뷰에서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응원에 감사하다", "너무 죄송스럽지만 선수들은 정말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과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아니지만 국민들에게 한국 축구가 이대로 무너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이날 사진에서도 손흥민 선수는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은 손 선수의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를 전했다. 청와대는 "국내서 개최된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제외하고, 해외에서 열리는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경기를 대통령이 직접 관전하고 현장에서 선수단을 격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조현우 골키퍼의 외침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달려준 대한민국 선수들과 코치진 모두에 고맙다"고 알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살면서 저런 대통령을 만난 적이 없었다.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신체적인 악조건 속에서도 열심히 잘 뛰어준 선수들에게도 감사하다(ID 은OO)", "손 선수가 울먹일 때 저도 울컥했다. 강팀 멕시코를 상대로 잘 싸워준 선수에 고맙고, 대통령이 직접 격려해줘 더 특별하게 와닿았다(ID 박OO)"라는 등 응원과 지지의 댓글로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한국-멕시코전 관람, 선수들 토닥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한국-멕시코전 관람, 선수들 토닥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경기를 현지에서 직접 관람, 경기 뒤 2:1로 패한 한국 선수들을 만나 위로했다.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국-멕시코 월드컵 경기 관람 관련 서면브리핑'을 통해 "경기 전반전이 끝나고 하프타임 중 문재인 대통령과 지아니 인판티노 피파 회장이 환담을 나눴다"라며 "(여기서) 문 대통령은 '2~3번 기회가 있었는데 아주 아쉽다'고 말했고, 이에 인판티노 피파 회장은 '그래도 후반이 아직 남아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웃으며 '한국이 뒷심이 강합니다'라고 말했다"고 알렸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획편집부.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