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북한 매체들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는 것에 대하여 확고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27일 오전 6시 경부터 북한의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전날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4차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보도했다. 북측이 남북회담 결과를 이처럼 다음날 오전 일찍 보도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대적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또다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27일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대적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또다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27일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대적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또다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27일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개최 대대적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또다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27일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 <노동신문>도 27일자 1면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통일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는 사진을 크게 걸고 1, 2면에 걸쳐 관련 사진 20여 장을 싣는 등 대서특필했다. 북한의 대내용 매체인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이 이처럼 신속하게 보도하고 나선 것은 북한 당국이 이번 정상회담을 주민들에게도 아주 중요하게 알리고 있다는 얘기다.

조선중앙통신은 "역사적인 제4차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이 5월 26일 판문점 우리측(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진행되었다"며 "북남관계의 새 출발과 화해단합의 새 시대를 열어놓은 평화의 상징으로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였던 역사의 땅 판문점에서 29일만에 북과 남의 최고수뇌분들의 뜻깊은 만남이 또다시 이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회담 합의 내용을 ▲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쌍방의 신뢰와 공동 노력 의지 확인  ▲ 6월 1일부터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및 후속 부문별 회담과 적십자 회담 추진 ▲ 한반도비핵화를 위한 정상 간 대화 지속 ▲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대한 의지 확인 등으로 전했다.

남북고위급 회담, 6월 1일 개최 합의

활짝 웃는 남북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활짝 웃고 있다.
▲ 활짝 웃는 남북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활짝 웃고 있다.
ⓒ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한달만에 다시 만난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헤어지며 손을 잡고 있다.
▲ 한달만에 다시 만난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헤어지며 손을 잡고 있다.
ⓒ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이 보도는 양 정상이 "온 겨레의 한결같은 열망이 담긴 판문점선언이 하루 빨리 이행되도록 쌍방이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며 공동으로 노력해나가야 한다는데 대해 의견을 같이하시었다"며 "북남고위급회담을 오는 6월 1일에 개최하며 연이어 군사당국자회담, 적십자회담을 비롯한 부문별 회담들도 가속적으로 추진해나갈데 대한 문제들을 합의하시었다"고 전했다.

또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데 대한 입장을 표명하시며 앞으로 수시로 만나 대화를 적극화하며 지혜와 힘을 합쳐 나갈데 대하여 견해를 같이하시었다"며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김정은 위원장)께서는 6월 12일로 예정돼 있는 조미(북·미)수뇌회담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여온 문재인 대통령의 노고에 사의를 표하시면서 역사적인 조미수죄회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피력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와 문재인대통령은 회담에서 논의된 문제들에 대하여 만족한 합의를 보시였다"며 두 사람이 "뜨겁게 포옹하시고 다시 만날 날을 약속하시며 작별인사를 나누시였다"고 전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며 방명록에 남긴 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18.5.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2018.5.27
▲ '한반도 평화와 번영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며 방명록에 남긴 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18.5.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2018.5.27
ⓒ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 통일각 방명록 작성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하며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위원장과 함께! 2018. 5. 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 문재인 대통령, 통일각 방명록 작성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하며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위원장과 함께! 2018. 5. 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 사진제공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회담에 대해 "북과 남의 최고수뇌분들께서 격식과 틀이 없이 마음을 터놓고 중대한 현안문제들에 대하여 서로의 견해를 청취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신 이번 상봉은 북남관계 발전에서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또 하나의 역사적인 계기로 된다"고 평가했다.

또 "민족의 화해단합, 평화번영의 상징으로 역사에 아로새겨진 판문점에서 또다시 진행된 제4차 북남수뇌상봉은 우리 겨레 모두에게 새로운 희망과 활력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일각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하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18. 5. 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글을 남겼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