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은수미 "검은 돈,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 월급 등을 지원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은 돈을 단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은수미 "검은 돈,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 월급 등을 지원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은 돈을 단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에게 운전기사·차량 유지비 등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예비후보가 4일 성남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검은 돈과 불법 정치 자금은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전날인 3일 경찰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수사에 본격 착수하자 직접 의혹을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은 후보는 "가짜뉴스에 대해선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라면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은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그렇게 부끄러운 인생을 살지는 않았다"라며 "당당한 만큼 당당하게 오늘 개소식을 시작으로 민주당 성남시장 예비후보로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은 후보는 최근 자신에게 불거진 의혹들을 정치적 음해이자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은 후보는 "의혹들이 정치적 음해라는 점이 심각하게 의심된다"라면서 "음모와 모략의 배후 세력이 누구인지 끝까지 찾아내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은수미 "검은 돈,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 월급 등을 지원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은 돈을 단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은수미 "검은 돈,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 월급 등을 지원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은 돈을 단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어 "관계기관의 조사와 수사에 대해서도 성실히 협조해 당당히 결백을 밝히겠다"라며 "다만 허위 사실을 보도하는 것에 대해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은 후보는 지난 3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한 언론사를 고발했다.

은 후보 거취에 대한 당 지도부의 공식적인 최종 판단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은 후보는 또 "당 공천 심사 때 의혹에 대해 이미 충분히 소명했다"라면서 "정치적 음해와 모략 속에서도 저를 믿어준 당원 동지들과 당 지도부에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