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드루킹 댓글사건 관련인식 통계자료
 드루킹 댓글사건 관련인식 통계자료
ⓒ KSOI

관련사진보기


최근 한 여론조사전문기관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이 '개인적 범죄행위'에 불과하다고 답변한 국민들이 49.5% 이른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8~29일 양일간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드루킹 댓글 사건에 대한 인식 평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5%가 '특정 개인과 집단이 벌인 일로 문재인 정부, 민주당과는 무관한 개인적 범죄 행위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반면 '대전 전부터 대선캠프나 민주당과 연결되어 벌어진 조직적 정치공작 사건이다'는 의견이 29.3%, 모름/무응답은 21.1%로 집계됐다.

개인적 범죄행위라는 의견은 국정운영 긍정평가층(56.4%),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69.4%) 지지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대선 전부터 대선캠프나 민주당과 연결되어 벌어진 조직적 정치공작 사건'이라는 응답은 국정운영 부정평가층(80.1%),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75.8%), 바른미래당(62.1%) 지지층에서 매우 높았고, 무당층(36.2%)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의 국정농단 주장 관련 인식 통계자료
 한국당의 국정농단 주장 관련 인식 통계자료
ⓒ KSOI

관련사진보기


'헌정유린 및 국기문란' 주장, 공감 26.8% VS 공감 못 해 63.9%

'드루킹' 사건이 '헌정유린 및 국기문란'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의견에 대해 공감한다는 답변은 26.8%, 공감하지 못한다는 답변은 63.9%로 나타났다.

'공감한다'는 답변 중에서는 '매우 공감이 간다'가 8.8%, '대체로 공감이 간다'가 18.0%로 조사됐다. '대체로 공감이 가지 않는다' 21.3%, '전혀 공감이 가지 않는다' 42.6%, 모름/무응답이 9.3%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국정농단이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공감이 가지 않는다'(63.9%)고 답한 이들 중에선, 연령별로 30대(71.7%)와 40대(77.1%)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지역별로 서울(69.2%),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75.3%) 응답층에서 높았다. 정치이념성향 진보(80.0%), 국정운영 긍정평가층(69.4%),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8.3%)과 정의당 지지층(81.9%)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한국당의 국정농단 주장에 대해 '공감이 간다'(26.8%)는 의견은 연령별로 50대(34.7%)와 60세 이상(32.2%)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대구/경북(36.0%)과 부산/울산/경남(32.4%), 직업별로는 학생(32.6%)과 무직/기타(34.9%) 계층에서 다소 높았다. 정치이념성향 보수(43.5%), 국정운영 부정평가층(65.5%),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67.8%)과 바른미래당 지지층(57.5%), 무당층(34.0%)에서 비교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남북정상회담 및 지방선거와 관련해 마련한 4월 정례조사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4월 28일~29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9.8%, 유선 20.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 12.2%(유선전화면접 7.4%, 무선전화면접 14.6%)다. 2018년 3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덧붙이는 글 |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