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화섬연맹 등이 11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민주노총, 화섬연맹 등이 11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4월 12일 오후 1시 27분]

11년만의 남북정상회담을 보름여 남겨둔 가운데, 노동계가 평화와 화합의 상징인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화섬연맹)은 11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화섬연맹 신환섭 위원장은 개성공단이 "단지 공단으로서의 의미만은 아니라", "우리 민족의 평화 완충지대이기도 하고, 우리 미래라고도 생각한다"며 재가동의 의미를 설명했다.

엄미경 민주노총 부위원장(통일위원장)은 5월 말, 6월 초로 계획하고 있는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에서 "남측 노동자들과 북측 노동자들의 화해와 협력의 자리를 도모"하고, 나아가 남북 "철도 노동자들이 손을 맞대고 대륙철도를 모색하는 논의까지 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또한 민주노총은 기자회견문에서 "개성공단은 남북관계 마중물"이라며, "그동안 중단되었던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입주기업 노동자들의 생존권이 지켜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과 함께 지속적으로 촉구해 나갈 것"이라 했다.

속옷 제조업체 중 하나이며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의 노조 대표인 화섬식품노조 정연호 지회장은, 2년 전 개성공단 폐쇄 당시를 회상하며 "거기에 제품들이 남아있고, 우리가 거래처 간에 거래가 다 깨지면서 너무나 힘들었다"고 말했다. 최근 "회사 매각이 검토되고 있다"고도 밝힌 정연호 지회장은 "우리 같은 중견업체도 2년 동안 힘들었는데, 많은 영세업체가 도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어 "빠른 시간 안에 남측 노동자와 북측 노동자가 한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재개 검토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화섬연맹 신환섭 위원장과 민주노총 엄미경 부위원장(통일위원장)이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청원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기자회견을 마친 화섬연맹 신환섭 위원장과 민주노총 엄미경 부위원장(통일위원장)이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청원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2017년 2월,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사하고 발표한 바에 따르면,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들은 67%가 다시 들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26%의 기업까지 더한다면 90% 이상의 기업들이 재입주를 희망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런 높은 수치는 인건비 대비 높은 생산성, 낮은 물류비, 숙련노동자 등 국내외 대비 경쟁력 있는 경영환경이 가져온 것으로, 그만큼 기업하기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재발방지를 위한 법적 근거 마련', '피해보상 특별법 제정 또는 실질 보상' 등 재입주를 위한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2017년 2월 당시 보도된 바에 따르면, 공단이 폐쇄되면서 1천여 명이 직장을 잃었고, 실질 피해핵수만 1조 5천억 원에 이를 걸로 추산한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노동과세계> 중복송고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다함께 잘먹고, 잘사는 사회 - 세계평화를 바랍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