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치 무침
 실치 무침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4월 충남 당진은 실치의 고장이다. 석문면 장고항 마을에서 처음 먹기 시작한 실치는 이제 당진 9미(九味)로 자리 잡고 전국에 알려졌다. 당진을 대표하는 실치는 타 지역에서 뱅어포로 친숙하다. 성질이 급해 바다에 나오면 1시간 안에 죽어, 산지 외에는 회로 맛보기 어렵다.

장고항은 삽교천에서 흘러오는 밀물과 바닷물이 합쳐진 곳이기에 실치가 살기 좋은 곳이다. 때문에 이곳에서라면 마음껏 싱싱한 실치를 맛 볼 수 있다. 이제는 실치가 많이 알려져 4월이 되면 전국에서 실치를 맛보기 위해 관광객들이 찾아올 정도다. 당진시민이라면 멀리가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서 제철 맞은 실치를 맛볼 수 있다.

실치는 몸통이 희고 실처럼 가는 어종이다. 3월 말부터 5월 초가 제철인데, 그 이후에는 뼈가 세져 회로 먹기 힘들다. 한편 실치는 동의보감에서도 성질이 평(平)하고 독이 없으며, 음식을 맛나게 하고 소화를 돕는다고 기록돼 있다. 실치는 칼슘의 왕이라고도 불릴 정로로 칼슘의 함량이 높아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실제로 우유에 비하면 9배에 이른다고.

또한 실치 역시 고등어와 같이 등푸른 생선의 일종으로 오메가3 지방산이 다량 함유돼 있다. 오메가3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려주고 두뇌와 신경 구성에 필요한 영양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여기에 실치는 인까지 다량으로 함유하고 있어, 성장하는 어린이와 공부하는 청소년들에게 특히나 좋다. 또한 빈혈 예방에도 좋은 효과를 보인다.

 실치가 제철 고장인 석문면 장고항리
 실치가 제철 고장인 석문면 장고항리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회·포·무침 등 다양

실치는 대표적으로 뱅어포로 만들어 먹는다. 하지만 이밖에도 무침과 된장국, 부침개 등 다양한 음식으로도 맛 볼 수 있다. 오이와 당근, 배, 깻잎, 미나리 등 각종 채소와 참기름을 넣고 양념을 한 초고추장에 무쳐 낸 실치회 무침은 이맘때만 먹을 수 있다.

또한 싱싱한 실치와 시금치를 넣고 끊인 된장국도 좋다. 부드러우면서도 톡톡 씹히는 실치의 식감이 좋아 구수한 된장국과도 어울린다. 또한 실치를 가득 넣고 부친 부침개도 있다. 이밖에도 실치 볶음 등 다양하게 실치를 만날 수 있다.

 수산물유통센터
 수산물유통센터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당진시수산물유통센터 북적

한편 석문면 장고항에 위치한 당진시수산물유통센터에서 갓 잡은 실치를 싱싱한 상태에서 저렴하고 푸짐하게 만날 수 있다.

만나수산의 전주아 대표는 "센터에는 배를 갖고 있어 장고항 앞바다에서 갓 잡은 실치를 판매한다"며 "제철 맞은 실치를 운치 좋은 장고항에서 맛 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또한 혜미수산의 이선남 대표는 "혜미수산에서는 직접 만든 양념을 10일 정도 숙성해 사용한다"며 "가게마다 다른 맛을 경험해 보는 것도 재미있다"고 말했다.

직접 실치를 잡아 판매하는 아름이네수산 차복식 대표는 "실치뿐만 아니라 간재미와 광어 등도 신선한 상태로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골손님이 많다는 옥겸이네 수산의 김옥겸 대표는 "실치 무침은 물론 간장게장까지 직접 장을 담가 제공한다"며 "올해 손님들이 많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고항
 장고항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당진시수산물유통센터는>

■영업 시간 : 오전 9시~오후 8시(평일) / 오전9시~오후9시(주말)
■위치 : 충남 당진 석문면 장고항로 334-48
■가격 : 실치회 한 접시 3만 원 / 포장 시 1kg 2만5000원 + 양념 5000원 추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