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희정 충남도지사 (자료 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자료 사진)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현직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폭로와 관련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6일 새벽 0시 50분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밤 안희정 지사가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안 지사의 수행비서였고 현재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이날 JTBC <뉴스룸>을 통해 "안 지사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8개월간 자신을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씨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또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안 지사는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다"면서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페이스북에 올린 안 지사의 글에는 "직을 내려놓는 것은 당연하고, 법적 처벌도 받아야 한다"(김0경씨)는 등의 비판적인 댓글이 지배적이다.

한편 김지은씨는 이르면 6일 여성단체의 자문을 얻어 구성한 변호인단을 통해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 등으로 고소할 예정이다.

다음은 안희정 지사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안희정 올림


댓글3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