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대권 수성구부구청장이 7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김대권 수성구부구청장이 7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단체장 후보들의 출마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김대권 수성구부구청장과 남상석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안보위원장이 6일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의 가세로 한국당 후보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대권 수성구부구청장은 이날 오후 수성구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 나은 내일의 수성구를 위해 수성구청장 후보로 출마한다"며 "또 한 번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부구청장은 공직생활을 수성구에서 시작해 수성구에서 마감하고 싶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쳤다. 그는 "지난 1996년 제1회 지방고등고시에 합격한 뒤 이곳 수성구청에서 공직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그리고 지난 2년 6개월 전인 2015년 수성구 부구청장으로 다시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에게 겸허한 마음으로 무한히 봉사해야 한다는 공직입문의 초심을 잃지 않으려 노력해 왔다"면서 "그 꿈은 수성구의 행복가이드가 되어 주민들과 하루하루 더 나은 발걸음을 내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구청장은 "대구시 첨단산업계장, 문화체육관광국장 등 수성구와 대구시의 경제·문화·관광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며 "탁월한 업무추진력으로 행정전문가로서의 경험과 능력을 겸비해 수성구를 더 잘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약으로 최고 수준의 글로벌 경쟁력과 다양성을 갖춘 교육, 소통과 공감을 통해 주민이 주도적으로 당당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생활환경과 문화, 소외되지 않고 낭비되지 않는 효율적인 복지 안전망 등을 내세웠다.

마지막으로 "이제 수성구는 오늘과는 다른 내일의 수성구가 되어야 한다"며 "주인으로서의 구민이 원하는 가치를 극대화하고 다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함께 행복한 수성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부구청장은 이날 오후 5시 퇴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남상석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안보위원장이 7일 오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남상석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안보위원장이 7일 오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남상석 한국당 대구시당 안보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국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문화 대표도시 수성건설을 통해 세계최고의 명품 수성구를 만들겠다"며 수성구청장 출마를 선언했다.

남 위원장은 "문무를 겸비한 새로운 리더십으로 수성구의 발전과 대구의 대표 수성구 건설, 세계 최고의 명품 수성구를 만들겠다"며 "따뜻한 보수의 리더십으로 대구발전을 견인하는 수성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수성의료지구의 완성으로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안전한 도시, 글로벌 인재양성도시, 지식·문화 소통도시, 희망 나눔 복지도시, 수성의료지구 성공적 완성의 5대 목표를 제시했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남 위원장은 방공포병학교 교장과 방공포병여단 여단장을 역임하고 수성구의회 수성의료지구 조기추진 특별위원장, 제19대 대통령선거 홍준표 후보 선거대책본부 대구시당 안보총괄 본부장 등을 지냈다.

한편 한국당 소속 수성구청장 출마자들은 이들을 비롯해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의원과 오철환 시의원, 김대현 대구교통연수원장 등이 출마를 선언하거나 예정자로 거론되고 있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