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비트코인을 두고 청와대와 법무부 사이의 엇박자가 발생했다.
 비트코인을 두고 청와대와 법무부 사이의 엇박자가 발생했다.
ⓒ pexels

관련사진보기


암호화폐(가상화폐)의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일 암호화폐가 또다시 급락하기 시작하면서 새벽 한 때 비트코인은 1000만 원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오전 9시 현재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는 1010만 원 선으로 전일 대비 -12% 수준이다.

다른 암호화폐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더리움은 전일 대비 -9.3% 하락한 114만 원 수준이며, 리플 역시 전일 대비 -17%를 기록하며 1045원 수준이다. 그리고 기사를 쓰는 중 900원대에 접어들면서 동전 가치로 떨어졌고 기사가 마무리 되던 중 800원대까지 떨어졌다.

암호화폐 하락장 업비트 캡쳐화면, 1일 암호화폐가 급격한 하락세이다.
▲ 암호화폐 하락장 업비트 캡쳐화면, 1일 암호화폐가 급격한 하락세이다.
ⓒ 업비트

관련사진보기


추락하는 암호화폐에 날개는 없다 


'리플 40층에서 내려왔습니다. 존버하고 있습니다. 춥네요'

40층은 4000원을 말한다. 존버는 '무조건 버틴다' 의 비속어이다. 최근 암호화폐가 급속도로 하락하자 각종 카카오톡방, 텔레그램방, 커뮤니티에서는 한숨과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고 있다. -50% 하락률부터, 1억 손해본 이야기까지 오고간다. 여기서 -20% 하락률이나 1000만 원, 2000만 원 손실은 손실 축에도 못 낀다.

올해 초만 해도 암호화폐로 월세를 탈출했다느니, 회사에 사표를 썼다느니, 잃는 사람이 없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돌았다. 그러나 지금은 암호화폐로 돈을 번 사람을 찾기도 힘들다. 얼마나 잃었냐가 오히려 관건이다. 일정 지점에서 매도하지 못한 사람들은 손해가 너무 커서 매도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거래량마저 크게 줄었다. 일부에서는 지금 손해를 감수하고 돈을 빼거나, 그렇지 못할 경우 앱을 삭제하고 아예 장기적으로 보지 않는 방법을 권하기도 한다.

암호화폐 직접 해보니... '왜 오르고 떨어지는지 모르겠다'

2일 암호화폐 현황 2일 12시 암호화폐 시세. 업비트 캡쳐화면
▲ 2일 암호화폐 현황 2일 12시 암호화폐 시세. 업비트 캡쳐화면
ⓒ 업비트

관련사진보기


핸드폰에 업비트를 설치하고 가상화폐를 해보았다. 이른바 '코린이'(코인+어린이)가 된 셈이다. 우선 가지고 있는 전 재산(?) 80만 원을 넣어보았다. 그리고 그 이후 핸드폰을 손에서 뗄 수가 없었다. 워낙 시간당 변화폭이 커서 감당하기가 힘들었다.

특히 전반적인 하락세가 지속되는 와중에도 '네오'라는 암호화폐가 특정시간에 갑자기 올랐다가 떨어지거나 '이더리움'이 갑자기 올랐다가 일정 시간 후 급격히 떨어지는 등 종잡을 수가 없었다. 그래도 이른바 '단타'로 3~5만원 벌 수 있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당시 1240원대였던 리플이 1260원 되면 팔려고 돈을 다 넣었다. 거기까지였다. 모든 암호화폐가 급격히 하락하자 당황되기 시작했다. '이러다 좀 오르겠지. 조금 벌고 빼자'하고 2일 아침 일어났는데 수익률이 약 -20%였고 총 보유자산이 66만 원이었다. 지금도 떨어지고 있다.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역시 '올랐을 때 뺄 껄'이었다.

암호화폐의 가장 큰 문제는 왜 오르는지, 왜 떨어지는지, 언제 오르는지, 언제 내리는지, 알 수 없는 불예측성과 불안정성에 있다. 그럼에도 많은 거래자들이 몰렸다. 특히 2030세대가 많다. 카카오뱅크를 통해 대출을 받아 돈을 넣은 청년도 꽤 있다. 청년세대는 왜 이런 고위험, 고부담을 감수하면서 암호화폐에 돈을 넣는 걸까?

청년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암호화폐 뿐이다?

암호화폐 하락과 관련, 온라인상에서는 '올게 왔다'는 평가가 많다. 올해 초 과도하게 오른 암호화폐 거품이 꺼지고 있다는 의견이 다수이다. 그리고 이런 급격한 하락에 대한 피해를 사전에 인지했던 만큼 개인 책임이 가장 크다는 평가 역시 많다. 짧은 기간 돈을 벌려는 투기를 비하하는 '코인충' 이라는 말도 오고간다.

그러나 '청년하다'의 유지영 대표는 "2030세대가 열심히 일 해도 200만 원 벌기 힘든 세상이다. 실제 2030세대가 목돈을 벌 수 있는 기회 자체가 제한적이다"라며 "각박한 현실에서 청년들이 암호화폐의 고위험을 감수하면서 돈을 넣는 현실에 대한 이해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유 대표는 정부 정책에 대해서도 "투기나 검은 돈은 물론 제재되어야 하지만 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는 등으로 신중치 못한 것은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정부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정부가 폐쇄를 언급했다가 다시 미래 산업이라고 하는 등 오락가락해 시장에 혼선을 주었다는 비판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거래자는 "기성세대는 집값, 건물, 땅 같은 부동산으로 돈 벌어놓고 우리(청년)만 규제하려 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시민이 만드는 생활정치연구원' 박장선 대표는 "가상화폐는 투자 실체가 없고 도박에 가깝고 지나치게 요행에 기대게 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를 주장했다. 그러나 박 대표도 "정부가 규제에 오락가락하며 신중하지 못한 것에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평가했다.

덧붙이는 글 | 네이버 제 개인블로그에 중복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