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해5도 해상파시” 자료사진. 인천수협·옹진수협 위판장 수산물 거래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 “서해5도 해상파시” 자료사진. 인천수협·옹진수협 위판장 수산물 거래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서해5도 해상파시'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연평도어촌계, 백령도선주협회 연지어촌계·진촌어촌계·남삼리어촌계, 백령민간해양구조대, 대청도선주협회 선진어촌계·옥죽어촌계·소청어촌계, 인천해양도서연구소, 인천평화복지연대, 우리겨레하나되기인천운동본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 인천여성회, 노동자교육기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지부, 새로운사회를창조하는청년광장 등이 참여한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오늘(4일) 성명을 통해 백령도~연평도 NLL해상에서 대형 바지선을 띄워서 북한의 수산물을 교역하는 '서해5도 해상파시'와 옹진반도를 비롯한 서해5도의 풍부한 어장유지를 위한 '남북수산기술협의체' 설치, 이를 통한 체계적인 해양자원의 보전 및 남북 수산과학기술의 교류·진흥을 촉구했다.

성명에서 대책위는 " 서해5도 해상파시는 '바다 위 개성공단'으로 남북의 긴장갈등 완화를 위한 또 다른 출구 모델"이라며 "서해5도와 옹진반도에 살고 있는 남북 주민들은 한국전쟁 이후 지속된 안전과 전쟁의 위협 속에 있었다. 지금도 '21C 세계의 화약고'라 불리는 지도 위에서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 이제는 남북이 진전된 대화를 통해 이 지루한 긴장을 끝내고 공동번영의 평화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남과 북은 평화체제의 출구전략의 일환으로 남북의 새로운 경제협력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동안 안보의 성지가 된 서해5도의 대결 구도를 평화의 바다로 전환해야 하며, 남북긴장에 따른 인내와 희생을 지금까지 감당하고 있는 서해5도와 옹진반도의 남북 어민들이 참여해 그 경제적 혜택을 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과거 사례를 언급하며 남북 간 수산물 교류가 국내 가격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해상파시는 국가관리 어항인 백령도 용기포항 및 연평도 신항과 북한에서 현재 추진 중인 강령 농수산물 가공단지 등 옹진반도 연안의 수산 인프라와 연계하면 시너지가 날 것"이라며 "정부도 서해5도 어민과 인천시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서해5도 해상파시 민관 TF'를 조속히 구성하고 대청도 B어장과 연평도 어장 연결, 남북수산협력 세부사항 개발 등 깊이 있는 준비를 하길 바란다. 이를 위해 서해5도 인천 대책위는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게릴라뉴스’는 지방분권을 지향합니다. <인천게릴라뉴스+충청게릴라뉴스+대구경북게릴라뉴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