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이 지난 24일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자신의 책 <이진훈과 정약용이 말하는 도시경영, 실사구시에서 답을 찾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이 지난 24일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자신의 책 <이진훈과 정약용이 말하는 도시경영, 실사구시에서 답을 찾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내년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구경북에서 출마 예정자들의 출판기념회가 이어지고 있다.

대구시장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은 지난 24일 오후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자신의 저서 <이진훈과 정약용이 말하는 도시경영, 실사구시에서 답을 찾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비롯해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의익 전 대구시장, 최길영 대구시의회 부의장 등 자유한국당 소속 당원들과 지지자 등 2000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진훈 구청장은 자신의 저서에 대해 "대구의 미래 비전과 정책 아이디어, 세부 추진 방향을 제시한 <역동하라 대구경제>를 내놓은 후 4년간의 모색과 경험을 더한 역작"이라며 "도시경영의 원칙과 방법, 문제와 해결방안, 리더에게 요구되는 소양과 역할 등을 꼼꼼하게 제시했다"고 밝혔다.

조선시대 후기 실학자인 다산 정약용 선생과 나누는 대화 형식으로 구성된 책에서 이 청장은 실사구시의 의미를 '일을 쓸모에 맞게 바른 방향을 정해 충실한 성과를 만드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또 고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도시계획에서부터 건설, 환경, 복지, 문화 등 현대 도시의 다양한 문제들을 풀어내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추천사를 쓴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은 책에서 "학자나 실학자도 아니요, 다산 전문가라는 소문도 없는 행정가 한 사람이 어떻게 다산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지니고 있는지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진훈 청장은 자신이 집행한 행정을 다산처럼 자상하게 우리들에게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철환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이 <인자수성, 아직 할 일이 많다>는 책을 출판하고 25일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오철환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이 <인자수성, 아직 할 일이 많다>는 책을 출판하고 25일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 수성구청장에 도전하는 오철환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도 그동안 언론에 발표한 글들을 첨삭해 <인자수성, 아직 할 일이 많다>는 제목의 에세이집을 내고 지난 25일 오후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였다.

지난 2009년 대구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이기도 한 오 위원장은 그동안 시의원으로 있으면서 떠올린 세상사에 대한 생각 등을 특유의 문장으로 엮어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오 위원장은 책에서 '인자수성'을 '깨어있는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따뜻한 삶터'로 묘사했다. 하지만 따뜻한 일터가 되기엔 아직 할 일이 많다는 메시지를 통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수성구청장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오 위원장의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자유한국당 당원을 비롯한 1000여 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북적였다.

한편 대구 중구청장 후보로 거론되는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도 다음달 28일 출판기념회를 가질 것으로 알려지는 등,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의 출판기념회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